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사고 날까 겁나네'…현아, 민망 쩍벌 포즈
'클수록 수지 느낌'…송지아, 청순미 폴폴
"양현석, 정마담에 '고생했어'라며…"
'내조 중?'…배지현, 류현진 다저스 회식 동참
'군살이 뭔지 몰라'…조세휘, 매끈한 옆태
'상남자 변신'…조권, 터질 듯한 근육질 팔뚝
단추 풀어헤친 이민호, 그곳까지 노출 '어머나!'
'섹시 넘은 파격'… 치어리더, 야릇 19금 몸짓
'82년생 김지영' 영화화·정유미 캐스팅에…국민 청원까지 등장
18-09-13 00: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화된다는 소식과 함께 배우 정유미가 캐스팅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타이틀롤 김지영 역할에 정유미 캐스팅을 확정했다"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30대 여성이 사회 속에서 살아감으로써 겪는 차별적인 요소 등을 담담하게, 심도 있게 다뤄 많은 여성들의 지지를 받았다. 직설적이고 현실감 넘치는 사례들로 구성돼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낸 '82년생 김지영'은 100만 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하며 베스트셀러에도 등극했던 바.

영화화 확정
및 정유미의 선택에 기대의 시선과 응원의 목소리가 쏟아졌지만 일부 남성 네티즌들은 해당 책이 "성 갈등을 조장한다"는 이유로 '페미니즘'을 논란의 대상으로 판단, 때 아닌 날선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결국 이날 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소설 '82년생 김지영'의 영화화를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까지 등장했다.

자신이 올해로 19살이 된 남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자는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소설의 문학성은 논할 바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소설이 담고 있는 특정성별과 사회적 위치에서 바라보는 왜곡된 사회에 대한 가치관은 보편화되어서는 안 되는 지나치게 주관적인 시각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스크린에 올린다는 건 분명 현재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하는 가치인 성평등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소모적인 성 갈등을 조장하기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82년생 김지영' 이라는 소설의 영화화는 다시 한번 재고되어야 할 사항이라고 본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자정 기준, 국민청원인원은 소수에 머물고 있으나 영화 별점 테러 및 정유미 개인 SNS 속 악플 테러가 지속되고 있어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쓴 김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을 예정 중에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현석, 정마담에 '고생했어'라며…"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MBC '스트레이트'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싸이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 일행을 체류 기간 내내 유흥업소에서 회동했다며 새로운 증언들을 확보해 공개했다. 24일 '스트레이트'는 'YG 성접대 의혹 2부'...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청하 "썸머퀸? 욕심 없다고 하면 거...
청하 "아이오아이 재결합? 기회된다면 당장이라도…" [MD동영상]
청하 "단독 콘서트? 회사와 꾸준히 소통중…꼭 열겠다" [MD동영상]
청하 "아이오아이 멤버들, 티저에도 '예쁘다','미쳤다' 반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건 감독 DC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9월 23일 촬영시작[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촬영현장 공개…‘벨로바’ 연기[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