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단추 풀어헤친 이민호, 그곳까지 노출 '어머나!'
'섹시 넘은 파격'… 치어리더, 야릇 19금 몸짓
"결혼 전…" 백지영, 서장훈과 이런 사이였다고?
'몸매 반전이네'…이다인, 청순 글래머 자태
유승옥, 터질듯한 말벅지 '야한걸 넘었어'
'바지 입긴 한 거지?'…배트걸, 민망한 하의실종
황석정 "마음 필요 없어, 육체적 사랑이면 OK"
이동우 "실명 판정 후 아침부터 술…호흡도 못해"
'오늘의탐정' 귀신 최다니엘! 살아있는 이지아?…끝없는 반전 [夜TV]
18-09-13 06: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귀신이 된 이다일(최다니엘), 이명을 듣기 시작한 정여울(박은빈), 그리고 귀신이 아닌 살아있는 사람일 지도 모르는 빨간 옷의 여인(이지아)…. 반전은 계속되고 있다.

12일 밤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 연출 이재훈 강수연) 5회와 6회에서는 이다일의 슬픈 과거가 공개됐다.

레스토랑 매니저의 투신을 막은 정여울, 이 과정에서 이다일이 이미 죽은 귀신이라는 충격적인 진실이 함께 드러났다. 이다일은 "정여울은 왜 날 볼 수 있는 거지?"고 의문을 품었다.

그 순간 깨어난 레스토랑 매니저는 "정여울의 동생 정이랑은 나 때문에 자살한 게 아니야. 그 여자가 그렇게 만든 거야. 너도 그 빨간 옷 입은 여자를 봤어? 다음은 너야"라는 알 수 없는 말을 남긴 뒤 다시 건물 아래로 뛰어내렸
다.

그 날 이후 정여울은 갑작스럽게 이명을 듣기 시작했다. 그 중에는 동생인 이랑이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정여울의 목소리도 있었다. 동생의 보청기를 통해 듣게 된 거짓 목소리. 정여울은 "혹시 이랑이가 잠시 스쳐간 생각을 알아챈 것은 아니었을까?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 때문에 죽은 건 아닐까?"며 울먹였다.

그런 정여울에게 이다일은 "이랑이가 마지막 순간에 '그 여자의 말을 믿지 말라'고 했다. 이랑이는 널 원망하지 않았다"고 위로를 건넸다.

그리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환청을 통해 사람들의 자살을 유도한 것을 알아챘다. 더불어 이다일의 과거가 드러났다. 그 또한 빨간 옷을 입은 여자의 환청으로 인해 어머니(예수정)를 잃은 피해자였다. 이다일은 정여울이 낀 보청기를 통해 어머니가 죽음 직전 마주한 상황을 알게 됐다. 이다일의 어머니는 빨간 옷을 입은 여자로부터 아들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그 여자의 말을 믿지 마"라는 유언은 이런 뜻이었다.

빨간 옷을 입은 여자는 "아무도 내가 한 짓을 모를 거야. 왜냐면 나는 존재하지 않으니까"라는 절망적인 메시지까지 남겼다. 하지만 정여울과 이다일은 빨간 옷을 입은 여자를 잡아서 '왜 이토록 잔혹하게 소중한 사람들을 빼앗아 갔는지'를 알아내겠다고 다짐했다. 여자를 쫓는 두 사람, 그런데 여자가 노리는 다음 타겟은 정여울이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지금도 어딘가에 살아있는 존재라는 암시가 다뤄졌다. 병원으로 추정되는 곳에 눈을 감은 채 누워있는 여인, 당연히 귀신으로 여겨졌던 여인이 살아있는 존재일 수도 있다는 사실은 또 한 번 충격적인 반전으로 다가왔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혼전…" 백지영,서장훈과 이런 사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백지영이 전 농구선수 서장훈과의 남다른 의리를 과시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백지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백지영은 절친 서장훈과의 우정에 대해 "같이 술이나 밥 먹으면서 내가 10원도 내본...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청하 "썸머퀸? 욕심 없다고 하면 거...
청하 "단독 콘서트? 회사와 꾸준히 소통중…꼭 열겠다" [MD동영상]
청하 "아이오아이 멤버들, 티저에도 '예쁘다','미쳤다' 반응" [MD동영상]
하성운, 하늘 향한 사랑의 하트 '팬들은 심쿵'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촬영현장 공개…‘벨로바’ 연기[해외이슈]
‘본드 25’ 촬영장 女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설치한 49살 男 체포[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