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전지현, 韓배우 최초 미국판 '보그' 장식…애니 레보비츠가 촬영
11-03-22 11: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지훈 기자] 배우 전지현(30)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패션지 미국판 '보그'를 장식한다.

22일 전지현의 소속사 J&CO에 따르면 전지현은 오는 7월 발간 예정인 미국판 '보그' 화보 촬영에 나섰다. 이번 촬영은 전지현의 새영화 '설화와 비밀의 부채' 홍보차 진행됐으며,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내지를 장식하게 됐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영화에 함께 출연하는 이빙빙과 뉴욕에서 촬영에 임한 전지현은 미국의 유명 사진 작가 애니 레보비츠와 호흡을 맞췄다.

레보비츠는 1970년 음악 잡지 '롤링 스톤'의 포토 저널리스트로 처음 사진에 발을 들인 후, 3년 만에 '롤링 스톤'의 메인 사진작가가 된 실력파로, '배니티 페어' '보그' 등의 사진작가로 활동 중이며 버락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믹 재거, 베트 미들러, 브루스 스프링스틴 등 유명인사들의 인물사진을 작품화시켜 현재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사진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비틀즈 멤버 존 레논이 총격을 받고 사망하기 4시간 전 부인 오노 요코와 함께 한 장면을 찍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보그 촬영은, 영화 속 설화의 고대 의상과 그에 대비돼 전지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현대 의상을 입고 이뤄졌다.

전지현이 폭풍 같은 삶을 살게 되는 설화 역을 맡은 영화 '설화와 비밀의 부채'는 쾅리사(광려사)의 소설을 각색해 만든 영화로 여성이 억압받던 19세기 청나라 시대에 태어난 백합과 설화의 모습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7월 15일 미국과 중국에서 먼저 개봉된다.

전지현은 또 김혜수, 김윤석, 이정재 등과 함께 최동훈 감독의 영화 '도둑들'에 캐스팅돼 오는 5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 = 전지현] 강지훈 기자 jho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호날두 "한국은 장점 보유한 팀, 정말 이기고 싶었다"
한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가 한국전 패배가 교훈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
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