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레이디스코드 사고 목격자, "흔들리는 차량 피해 방호벽 박아"
14-09-17 21: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 목격담이 안타까움을 자아냇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에 대해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를 목격한 목격자의 지인은 "차량이 흔들리는 것을 봤다고 한다. 그걸 피해 가려고 꺾었겠죠"라며 "피하다가 방호벽을 받으면서 3바퀴를 굴렀다고 한다"고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은 "(사고 현장에) 남성분들 두세 분 정도가 손짓으로 신호를 하고 있었다. 전체적으로 사고 차량 자체가 찌그러져 있었고 뒷바퀴 부분은 한 개가 빠져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차량의 뒷바퀴가 빠진 것에 대해 관리상의 잘못, 무리한 운행으로 인한 파손, 자동차 차체의 결함 등을 이유로 분석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와 사고 당시 위치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구급대원은 "현장에 나가서 쓰러져 있던 인명 구조시 안전벨트를 푼 기억은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 3일 대구에서 진행된 녹화 스케줄을 마치고 돌아오던 새벽 1시30분께 경기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부근에서 타고 있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와 권리세가 안타깝게 숨을 거뒀다.

[레디디스 코드. 사진 = SBS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씨엘, 가슴 컵 키운 '파격 패션'…눈을 어디 둬야 해?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씨엘(CL)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5일 씨엘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 Very Cherry Day in Paris"라며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씨엘은 프랑스 파리에서 남다른 셀럽 포스를 풍겼다. 가슴 장식이 독...
해외이슈
“여자에서 남자로 바꿔줘서 고마워” 35살 엘리엇 페이지, 넷플릭스에 감사인사[해외이슈]
“남친은 바람피웠지만” 클로에 카다시안, 38살 생일 사진만 400장 찍어 자축[해외이슈]
톰 크루즈 환갑 맞아, ‘탑건2’ 오디션 참가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응원[해외이슈]
“낙태가 내 삶을 구했다”, 자궁내막증 앓는 27살 유명 여가수 대법원 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