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서태지, 故신해철 위한 추도사 "고맙다는 말 못해줘 미안"
14-10-31 08: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전원 기자] 가수 서태지가 고(故) 신해철을 떠나보내며 그리움과 미안함을 드러냈다.

31일 오전 8시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신해철의 발인 미사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열렸다. 이날 유족은 물론이고 서태지, 윤도현 등 생전 절친했던 동료들이 자리를 지켰다.

이날 서태지는 고인을 추모하며 추도사를 낭독했다. 서태지는 “생전 그에게 너무 고마운 점이 많다. 그러나 아직까지 고맙단 말을 많이 해주지 못했다. 앞으로 많은 분들이 그의 아름다운 음악을 계속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태지는 고인의 죽음이 슬픈 듯 작은 목소리로 추도사를 낭독해 많은 이들의 귀를 기울이게 했다.

발인 후 운구는 신해철이 몸담은 밴드 N.EX.T(넥스트) 멤버들과 유족들이 맡는다. 운구 행렬은 신해철의 작업실인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및 신해철 자택을 지난다. 이어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서 화장된 뒤 경기도 안성시 유토피아추모관에 유해가 안치될 예정이다.

한편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향년 46세. 유족으로는 아내 윤원희 씨와 1남1녀가 있다.

[서태지, 故 신해철.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전원 기자 wonw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니제이, 임신 초기인데 무슨 일? 추위에 덜덜
댄서 허니제이가 근황을 공개했다. 허니제이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아 추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허니제이는 상체에 점퍼를 두루고 있다. 어딘가를 응시하며 추위에 떨고 있어 걱정을 더했다. 허니제이는 ...
해외이슈
‘총기사망사고’ 64살 알렉 볼드윈, 여덟아이 아빠 됐다 “막내딸 출산”[해외이슈]
“男프로듀서가 허벅지 만지고 가랑이 스쳐”, 40살 여배우 성추행 폭로[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와 결별” 25살 카밀라 모로네, 어떻게 지내나 봤더니[해외이슈]
“이혼 취소, 둘다 행복해” 76살 실베스터 스탤론♥54살 제니퍼 플래빈 화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