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원래 이런 애였어?'…이세영의 은은한 광기
논란의 송지아, 역대급 민폐…"이미지 메이킹?"
김새롬 "前남친, 이별 통보에 식칼로…"
전율 "스텔라=야한 그룹" 탈퇴 후에도 고통
치어리더, 감당하기엔 너무 벅찬 볼륨 '거대해'
"임신부 태교하지 마, 오히려…" 전문의 조언
'살 더 뺐나'…유주, 한 뼘 치마에 드러난 뼈벅지
한혜진 "달라진 연인 관계? 스킨십이…" 헉
[한혁승의 포토어택] 아이돌 시구에 신분증 위조, 질서 실종
15-06-16 20: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대전 한혁승 기자] 엑소(EXO) 백현이 16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SK 경기전 시구를 선보였다.

이날 경기장에는 많은 야구팬들이 찾았다. 그리고 시구를 보기위해 연예인 팬들도 야구장을 찾았다. 분명 연예인 시구를 보기위해 야구장을 찾고 야구에 관심을 갖고 경기를 보는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일부 극성 팬때문에 야구팬들이 눈살을 찌푸리는 일이 벌어졌다.


▲ 백현을 가까이 보기위해 위조까지, 이건 범죄야
야구장은 돈을 내고 표를 사고 들어와야한다. 표를 위조하는 것은 범죄다. 표를 넘어 야구장 그라운드에 들어오기위해 출입증을 위조한 팬이 취재진들에 의해 잡혔다. 이런 일들은 콘서트에서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다. 언론사 기자들의 명함을 위조해 취재진으로 위장하는 일이 이젠 야구장까지 일어났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이건 "잘못했습니다"하고 끝나는 실수가 아니라 범죄다.




▲ 야구 시작하는데 다들 어디가니?
백현의 시구가 끝나고 야구경기가 시작하는 순간 갑자기 많은 팬들이 경기가 끝난듯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시구가 끝난 백현을 보기위해 자리에서 일어나 나가는 팬들에 진짜 경기를 보러온 야구팬들은 어수선한 상황이다.


▲ 백현 야구 사랑 '팬으로써 야구 관람'
시구를 마친 백현이 스카이라운지에서 야구를 관람하고 있다.


▲ 야구를 봐야지 어디를 보니?
야구팬 사이로 아이돌 가수 백현을 보기위해 몰리는 팬들 때문에 일부 좌석의 야구팬들은 야구에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 투런 김태균 다시 타석 들어왔다 돌아보지말고 야구 보자!
이날 1회말 투런 홈런을 기록한 한화 김태균이 타석에 다시 들어선 상황. 하지만 아이돌 사진을 찍기위해 경기장에 등을 돌린 팬.

야구장은 야구팬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가장 바람직한것은 시구를 하는 연예인을 보기위해 야구장을 우연히 찾았다 야구 응원을 경험하고 야구팬이 되는 것이다. 자신이 야구팬이 아니더라도 야구장에서의 최소한의 질서는 반드시 지켰으면 하는 바램이다. 왜 사람들이 야구장이란 곳에 돈과 시간을 내서 찾는지 생각했으면 한다. 연예인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충족하는 순간 그 장소에는 야구를 통해 행복을 느끼려는 사람도 함께 했다는 것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새롬 "前남친, 이별 통보에 식칼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데이트 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김새롬은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친.사랑.X'(이하 '미사X')에 출연했다. 이날 데이트 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새롬은 "나는 되게 무서운 경험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루미너스, 믿보돌을 꿈꾼다 'All eye...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문나이트’ 가스파르 울리엘, 알프스서 스키사고로 사망…향년 37세[해외이슈]
“메간 폭스가 반지 빼면 마음이 아플거야”, 피를 마신 약혼남 6억 다이아몬드 애정[해외이슈]
“감히 날 속여”, 엠마 스톤이 ‘스파이더맨:노웨이홈’에 분노한 이유[해외이슈]
“8살때부터 12살 연상 사랑했지만, 이혼하자마자 결혼반지 빼” 아쿠아맨의 현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