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피어스 브로스넌, "게이 본드, 흑인 007 가능성 있다"
15-08-26 10: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 왕년의 '007' 피어스 브로스넌(62)이 '게이 본드', 즉 동성애자 본드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피어스 브로스넌이 '디테일즈(Details)'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007 캐릭터의 미래와 게이 본드가 탄생할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고 2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로스넌은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실제로 바바라 브로콜리(007 제작자)가 죽기 전까지는 '게이 본드'를 허락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러나 얼마나 흥미로운 생각인가. 또 흑인 제임스 본드는 어떨까. 아이드리스 엘바야말로 신체적으로 또 카리스마 넘치는 적격이다. 하지만 다니엘 크레이그가 당분간은 더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더블린 근교에서 자란 그는 최근 고향 아일랜드가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데 대해서 "종교적으로 갈기갈기 찢긴 나라에서 전향적 사고의 징조다"고 찬성했다.

성형수술부터 가장 같이 출연하고 싶은 로버트 드 니로에 대해서까지 말하며 브로스넌은 배트맨 배역을 거부한 에피소드도 전했다.

그는 "어린 시절 잊지못할 그의 팬이었다. 하지만 팀 버튼류의 가벼운 영화로 생각했고, 바지 위에 팬티를 입는 남자를 어떻게 할 수 있겠냐고 생각했다"는 것.

피어스 브로스넌은 오웬 윌슨과 공연한 새 영화 '이스케이프(No Escape)'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피어스 브로스넌. 사진 = AFPBBNEWS] 온라인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호날두 "한국은 장점 보유한 팀, 정말 이기고 싶었다"
한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가 한국전 패배가 교훈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
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