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기량, 복부 노출에 깜짝 '이게 가능해?'
'하자인간' 배우들, 故차인하 애도…"잘가"
엑소, 달라진 소속사 대우 폭로 '안타까워'
'메이크업 실수?'…혜리, 동동 뜬 금빛 눈썹
'말라도 다 있어'…정혜성, 의외의 글래머
'영혼까지 끌어모았네'…나비, 아찔한 볼륨
최소미, 터질 듯한 가슴…'지퍼 내려갈라'
'조커 콘셉트+비닐 의상'…화사, 소화력 무엇?
.
'사도' 유아인 "내가 연기한 인물의 끝판왕, 정점에 있는 작품" (인터뷰②)
15-09-10 07:0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사도는 제가 해왔던 그리고 그리고자 했던 인물의 끝판왕이에요. 정점에 있는 작품이죠. 톤도, 사도라는 인물에 대한 성질도 그래요. 불안한 청춘, 반항아 그런 모든 것들의 집약체 같은 인물이에요."

배우 유아인이 영화 '사도'(감독 이준익 제작 타이거픽쳐스 배급 쇼박스)로 돌아왔다.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이야기다. 유아인이 사도 세자, 송강호가 영조 역을 맡았다.

그동안 영화 '완득이', '깡철이' 뿐 아니라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밀회' 등에서도 방황하고 반항하는 청년을 그려온 유아인은 '사도'에서 그동안의 내공을 아낌없이 쏟아냈다. 그가 연기한 사도는 너무나 처연해 가슴을 아리게 하고, 상처로 가득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이준익 감독의 말처럼 그가 아니면 그 어떤 배우가 사도를 이처럼 완벽히 연기해낼까 곱씹게 하는 배우가 바로 유아인이다.

"왜 이런 청춘을 연기하느냐고요? 저와 닮아서라는 이유가 커요. 그 누구와도 가장 닮아 있는 인물들이 아닐까 생각해요. 20대 배우가 맡을 수 있는 배역들은 비현실적인 것들이 많아요. 그런 모습을 통해 위로도 드릴 수 있지만 좀 더 삶이나 청춘의 본질에 가까운, 사실적인 눈물들을 연기하고 싶었어요. 그러나 보니 가난 전문 배우가 됐고요. (웃음) 물론 가난이 평범한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20대가 얼마나 뜨겁고 아프고 즐겁고 흥청망청하고 불안한 시기에요. 그런 모습들을 표현하고 싶었죠."




물이 가득한 대야를 걷어차듯, 자신 안에서 쏟아져 나오는 것들을 느끼며 배우로서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유아인에게 '사도' 만한 작품도 없을 터. 자신이 이야기하고자 했던 불안한 청춘부터 배우로서의 욕심 충족까지,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는 작품이 '사도'인 듯했다.

"힘든 20대와 사춘기를 보냈어요. 제 안에 축척된 에너지들을 다 풀어내고 싶은 욕구가 있는 것 같아요. 즐겁거나 유쾌한 것, 그런 것들은 살면서 풀 수 있잖아요. 누구나 자신 속에 폐허가 존재하지만 꺼내서 보여주기는 힘든 것 같아요. 내 절망의 순간을, 혼란을, 방황을, 괴로움을 어떤 배역이나 얼굴을 통해 끄집어 낼 수 있다는 점에서 비극을 연기하는 데 매력을 느껴요. 연기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게 아닌데, 저에게 와 준 행복이라고 생각해요."

그렇다고 해서 유아인이 자신만 특별히 힘든 20대를 보냈다고 여기는 건 아니다. 10대와 30대의 중간, 자신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부모님의 보호 아래 있던 10대를 넘어 막중한 책임에 직면하게 되는 때가 바로 20대. 많은 20대들과 비교하면 자신은 '금수저'를 물고 있다며 청춘들을 안타까워했다.




"대학을 졸업한 친구들을 보면 10대와 전혀 다른 모습이잖아요. 실업률은 점점 높아지고, 취업을 못해 집밥 한 끼 마음대로 편히 먹기 힘들어해요. 그동안 제가 청춘들을 많이 연기해 와 이해도가 높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 그렇지 않더라고요. 저야 말로 금수저를 물고 살고 있었던 거죠. 제 또래 친구들과 종종 이야기할 때가 있는데 아주 끔찍한 상황이었죠."

이런 그의 생각들이 쌓이고 쌓여 비운의 세자 사도의 모습이 만들어졌을 것. 유아인은 방황하고 상처입고 버거운 운명을 짊어진 한 사람을 애달프게 그려냈다. 단순히 시나리오 상의 인물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닌, 진짜 그 인물이 돼 관객들의 마음을 구슬프게 한다.

"저의 인간적 특성이 저만이 가진 것이 아니라고 해석하고, 연기하고, 삶을 살고 있어요. 그렇지만 제 생각이 정확하지는 않죠. 어떻게 온전히 이해를 하겠어요. 하지만 연기 혹은 살아가기 위해서 최대치의 이해와 공감대를 만들려고 해요. 대단히 어렵기도 하고 대단히 어렵지 않은 일이기도 한 것 같아요."



[배우 유아인.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소속사 대우도…" 엑소, 안타까운 고백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엑소 수호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서운함을 토로했다. 4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엑소클라스' 특집으로 꾸며져 엑소 멤버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 등이 출연했다. 수호는 SM에서 점점 찬밥...
종합
연예
스포츠
혜리 '마라탕 먹었어도 한결같은 미모' [MD동...
박지훈 "원하는 결과? 그런 것 없어, 빨리 팬들 보고싶었다" [MD동영상]
박지훈 "연기·앨범준비 병행에 힘든 점? 딱히 없었다" [MD동영상]
박지훈, 3종 콘셉트로 돌아온 어린왕자 '360' 첫무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판빙빙, 배 나온 사진에 임신설→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발 빠른 해명 [해외이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동성애 캐릭터 등장 가능성↑[해외이슈]
‘블랙 위도우’ 압도적 예고편, ‘어벤져스:엔드게임’ 마지막 선택 이유 밝혀질까[해외이슈]
‘보헤미안 랩소디’ 라미 말렉, ‘007’서 강렬한 빌런 파격 변신[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