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성유리, 아이돌 헤어 컬러 변신…'엄청나네'
나영석PD "XX억 받았다, 연봉 NO" 솔직
구혜선 "안재현에 연락→답 안와, 입원 후…"
'가족전용 호수'…신주아, 초호화 방콕 저택
"모 여배우, 내년 급박히 결혼" 예언…누구?
'훅 파였네'…현아, 아찔한 드레스 라인
아이콘 바비, '마약' 비아이에 그리움 고백
임재욱, 미모의 신부 공개…'연예인급이네'
.
[충청남도 공주시] 꿈에 본 듯한 풍경을 찾아서, 계룡산 갑사
15-11-25 10: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1600년 수령의 괴목대신(槐木大神)과 하늘을 찌를 듯한 철당간이 서 있는 백제시대의 명찰.

서기 420년 백제 구이신왕 원년, 고구려에서 온 승려 아도(阿道)가 세운 고찰 중의 고찰이 바로 '계룡갑사(鷄龍甲寺)'다. '추갑사(秋甲寺)'라는 말처럼 갑사는 가을, 그것도 끝자락쯤에 이르러서야 고즈넉하면서도 청아한 산사 정취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결코 끝나지 않을 듯 이어지는 아름답고도 부드러운 숲길에서 일주문 안으로 걸음을 옮기는 순간, 비껴드는 햇살이 어깨를 어루만지는 듯한 착각에 빠지고야 마는 곳, 그곳이 바로 계룡갑사요, 오리 숲길이다.

1600년 된 느티나무 고사목부터 시작하여 숲길을 거쳐 대웅전, 적묵당, 진해당과 종각, 표충원, 보장각까지 둘러보면 갑사의 절반은 구경한 셈이다. 그러나 조금 더 발품을 팔아 공우탑 지나 대적전과 갑사 부도, 이 절에서 가장 오래된 철당간을 봐야 비로소 갑사 구경을 제대로 한 것이다.



석가모니불을 모신 대적전과 그 주변은 대웅전이 있는 공간보다 훨씬 협소하고 조촐하다. 그러나 사람들 발길도 뜸하고 초창기 갑사의 흔적을 엿볼 수 있어서 좋다. 보물 제 478호 동종은 1584년(선조 17년)에 만든 것이다. 일제강점기 태평양전쟁 말기에 무기를 만든다고 공출되어 사라질 뻔했다가 광복 후 갑사로 되돌아오는 수난을 겪기도 했다.

특히 하늘을 찌르기라도 할 듯 높이 솟은 철당간 및 지주(보물 제256호) 앞에 서면 왜 이 절을 일컬어 갑(甲)이라 했는지 알게 된다. 이미 통일신라시대에 24개의 철통을 이어서 세웠다니, 도대체 1000년도 넘는 연륜이 믿기지 않거니와 10대 화엄종찰이라는 사찰의 격에 알맞게 가람의 크기와 배치 또한 나라 안에서 으뜸가는 것으로 꼽았을 테니 말이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안재현에 연락→답 안와,최근…"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구혜선이 이혼 소송 중인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설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최근 우먼센스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한 구혜선은 "어느 날 안재현이 (내게) 설렘이 없어졌다고 했다"며 "그 후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종합
연예
스포츠
소찬휘,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 '프렌드(Fri...
모모랜드, 초통령이 강감찬 축제에 떴다 '아임쏘핫' 무대 [MD동영상]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m' 무대 [MD동영상]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상영시간 2시간 35분, 시리즈 중 가장 길다[해외이슈]
‘존 윅’ 키아누 리브스, ‘분노의 질주’ 시리즈 출연 가능성↑[해외이슈]
美 유력매체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유력후보”[해외이슈]
‘가오갤’ 제임스 건 “봉준호 ‘기생충’,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극찬[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