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안나 "내 가슴은 XX 모양" 거침없는 발언
'아빠 정글 가자!'…전소미, 父 매튜와 다정한 출국
"故 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신재은, 바지 내리고 노골적인 몸매 자랑
'거대해'…민한나, 지탱하기 힘든 E컵 볼륨
'알이 꽉 찼네'…문근영, 의외의 근육질 다리
엄정화, 배꼽 바로 위까지 파인 옷…'입이 쩍'
"남편이 건물주"…김지현, 럭셔리 신혼집 공개
.
[서울특별시 중구] 국립극장
16-04-29 10: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남산 자락에 자리한 색깔 다른 4개의 극장과 국내 최초 공연예술박물관, 아늑한 산책길을 거닐며 계절별 축제와 토요문화광장에도 참여해 보자.

국립극장은 1950년 탄생하여 6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 공연예술의 산실이다. 전속단체(국립국악관현악단, 국립창국단, 국립무용단)의 상설공연과 다양한 기획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계절마다 특색있는 축제가 펼쳐진다. 현재 서울시의회 의사당 건물로 사용되는 곳이 개관 당시 국립극장(부민관)이었는데, 개관한 지 두달이 채 못 되어 한국전쟁이 발발해 극장의 기능이 전면 마비되었다. 하지만 당시 예술가들은 대구의 문화극장을 국립극장으로 사용하면서 계속해서 공연 활동을 펼쳤다.

이후 1957년, 국립극장은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데, 개관 단시 건물은 폭격으로 쓸수 없게 돼 명동의 시공관(지금의 명동 예술극장)에 둥지를 틀었다. 남산 자락에 있는 지금의 국립극장은 1973년에 완성되었다.

국립극장은 해오름극장, 달오름극장, 별오름극장, KB국민은행청소년 하늘극장, 공연예술박물관으로 구성돼 있다. 해오름극장은 모든 장르 공연이 가능한 종합 무대 공간으로 그 규모만으로도 관객을 압도한다. 달오름극장에서는 전속단체들의 상설공연이 주로 열리며, 별오름극장은 소극장으로 실험정신이 강한 기획공연을 주로 연다. KB국민은행청소년 하늘극장은 돔형식의 공연장으로 지붕을 열고 닫을 수 있다는 게 큰 특징이다. 공연예술박물관에서는 한국 공연예술 역사의 흐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국립극장에서는 여러 가지 문화사업도 펼치고 있는데 그중 눈여겨볼 것은 5월부터 9월 사이, 매주 토요일에 열리는 '토요문화광장'이다. 1933년부터 시작되어 온 야외행사로 저녁 5시 30분부터 1 시간 동안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며 관람료는 없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14일 사망한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추측됐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수홍은 "정말 갑작스럽고 의...
종합
연예
스포츠
소찬휘,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 '프렌드(Fri...
모모랜드, 초통령이 강감찬 축제에 떴다 '아임쏘핫' 무대 [MD동영상]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m' 무대 [MD동영상]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가오갤’ 제임스 건 “봉준호 ‘기생충’,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극찬[해외이슈]
‘대부’ 감독 “마블영화는 비열하다” VS 제임스 건 “갱스터·웨스턴도 그랬다”[해외이슈](종합)
‘대부’ ‘지옥의 묵시록’ 감독, “마블 영화는 비열하다” 직격탄[해외이슈]
제니퍼 로렌스♥쿡 마로니 초호화 결혼, 아델·엠마 스톤 등 150명 하객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