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발레복 수준'…치어리더, 이렇게만 입고 응원을?
"김건모 모른다"던 강용석 아내 문자…대반전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돋네'
'갑자기 낯가리네'…지드래곤, 카메라 피해 딴청
'안 떨어질래'…현아, ♥ 던 품속에 착붙
화사, 바지 활짝 열고 속옷 노출 '헉'
'자랑할만해'…에바, 복근에 볼륨까지 갖춘 몸매
신재은, 스르륵 흘러내린 가운…'아찔'
.
[서울특별시 중구] 국립극장
16-04-29 10: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남산 자락에 자리한 색깔 다른 4개의 극장과 국내 최초 공연예술박물관, 아늑한 산책길을 거닐며 계절별 축제와 토요문화광장에도 참여해 보자.

국립극장은 1950년 탄생하여 6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 공연예술의 산실이다. 전속단체(국립국악관현악단, 국립창국단, 국립무용단)의 상설공연과 다양한 기획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계절마다 특색있는 축제가 펼쳐진다. 현재 서울시의회 의사당 건물로 사용되는 곳이 개관 당시 국립극장(부민관)이었는데, 개관한 지 두달이 채 못 되어 한국전쟁이 발발해 극장의 기능이 전면 마비되었다. 하지만 당시 예술가들은 대구의 문화극장을 국립극장으로 사용하면서 계속해서 공연 활동을 펼쳤다.

이후 1957년, 국립극장은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데, 개관 단시 건물은 폭격으로 쓸수 없게 돼 명동의 시공관(지금의 명동 예술극장)에 둥지를 틀었다. 남산 자락에 있는 지금의 국립극장은 1973년에 완성되었다.

국립극장은 해오름극장, 달오름극장, 별오름극장, KB국민은행청소년 하늘극장, 공연예술박물관으로 구성돼 있다. 해오름극장은 모든 장르 공연이 가능한 종합 무대 공간으로 그 규모만으로도 관객을 압도한다. 달오름극장에서는 전속단체들의 상설공연이 주로 열리며, 별오름극장은 소극장으로 실험정신이 강한 기획공연을 주로 연다. KB국민은행청소년 하늘극장은 돔형식의 공연장으로 지붕을 열고 닫을 수 있다는 게 큰 특징이다. 공연예술박물관에서는 한국 공연예술 역사의 흐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국립극장에서는 여러 가지 문화사업도 펼치고 있는데 그중 눈여겨볼 것은 5월부터 9월 사이, 매주 토요일에 열리는 '토요문화광장'이다. 1933년부터 시작되어 온 야외행사로 저녁 5시 30분부터 1 시간 동안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며 관람료는 없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현석, 딸 향한 지나친 애정…'소름'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스타 셰프 최현석이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전현무는 최현석에게 "'국민 장인어른'이란 말이 있을 정도다. 딸이 워낙 미인이어서"라고 말했다. 이에 최현석은 "그게 본인들한테...
종합
연예
스포츠
트와이스 나연 '공항패션에서 빛나는 무결점 ...
'퀸' 브라이언 메이 "한국의 K팝, 잘될 거란 강한 확신 든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이후 차분해졌다" [MD동영상]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이성민 '미스터 주'가 흥행 걸림돌" 폭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디즈니, 인수합병 후 ‘폭스’ 이름 버려…“85년 역사 사라졌다”[해외이슈]
‘토르3’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연출[해외이슈]
“여자 007은 없다”, 제작자 "제임스 본드는 무조건 남자가 될 것"[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3’, 7월부터 애틀란타·뉴욕·LA·아이슬란드서 촬영[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