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양정원, 셔츠만 입고 등장 '하의는 어디?'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찬바람 쌩쌩'…제시카, 미소 잃은 얼음공주
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로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슴
'이어폰 좀 넣고요'…강다니엘, 다급하게 포즈 완성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분노 여론 일파만파
.
[경기도 양평군] 등용문을 지키는 절, 용문산 용문사
16-06-08 14: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숱한 전란의 참화 속에서도 거듭 태어난 경기도 명찰. 천년이 넘은 천왕목을 알면 부처가 보인다.

용문사는 몇 차례의 전란으로 절이 모두 불에 타는 화를 겪었지만 천연기념물 제30호로 지정된 은행나무가 천년 고찰의 역사를 가늠하게 한다. 용문산은 미지산(彌知山)이라고도 불리는데 가을이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가 용문산의 아름다움을 대표한다. 보통 여섯 가마 이상의 은행이 열리는 용문사 은행나무는 높이가 42미터, 수령이 1100년 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다. 숱한 전쟁과 화재 속에서도 불타지 않고 살아남았으며, 조선 세종 때는 정3품보다 더 높은 벼슬인 당상직첩(堂上職牒)을 하사받기도 했다. 나라에 변고가 있을 때는 이 나무가 소리를 내어 알렸다고 한다.

은행나무의 나이는 용문사 창건 연대와 관련하여 산출한다. 용문사의 창건 연대는 확실하지 않지만 신라 913년(신덕왕 2년)에 대승대사가 창건했다는 설, 649년(진덕여왕 3년)에 원효가 창건했다는 설, 경순왕이 직접 이곳에 와서 창건했다는 설도 있다. 따라서 은행나무는 절을 세운 다음 경순왕의 아들 마의태자가 나라를 잃은 슬픔을 안고 금강산으로 가다가 심은 나무라고도 전한다.



어쨌든 용문사는 고려시대의 전성기를 거친 후 불교를 탄압했던 조선시대에도 융성했으나 1907년(순종 원년)에 일본군이 모조리 불태우는 참화를 겪었고, 한국전쟁 때 용문산 전투를 치르면서 철저히 파괴되고 말았다. 1958년 이후 재건한 용문사는 오래된 건물을 찾아볼 수 없어 천년 고찰이라는 말이 무색하다.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고려 말의 고승인 정지국사의 부도와 비(보물 제531호), 금동관음보살좌상(지방유형문화재 제172호)이 남아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악플러들의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며, 연예계가 쑥대밭이 됐다. 다이나믹듀오 최자에 이어 에프엑스 크리스탈까지 악플 테러에 시달린 가운데, 가수 남태현은 호소글까지 남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권소현·비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미모' [MD동영상]
성훈·이시언,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무지개회원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옥자’ 폴 다노, DC ‘더 배트맨’ 빌런 리들러 역 캐스팅 확정[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마블 ‘울버린’ 팬 포스터 등장 “강렬”[해외이슈]
마블 ‘앤트맨3’ 2021년 촬영 시작, 2022년 여름 개봉 예정[해외이슈]
‘엣지 오브 투모로우2’ 각본 완성, ‘미션 임파서블8’ 이후 촬영 가능[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