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렇게 작다고?'…청하, 비현실적 소두
제니, 착시 부르는 자수 원피스 '아찔'
채리나, 임신 위해 '이것'까지?…대단해
오채원, 얼굴보다 더 큰 가슴 '충격적'
'작정했네'…신재은, 비키니 입고 쩍벌
'너무 말랐잖아'…로제, 몹시 사이 안 좋은 허벅지
'저세상 잘생김'…진, 꼬질한 와중 빛나는 얼굴
이연복 "직원들과 단체사진 안 찍어"…이유 '소름'
.
[전라남도 영암군] 남도 늦여름의 맛, 영암 무화과
16-07-08 16: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늦여름 남도 뙤약볕 아래에서는 무화과가 익는다. 아열대 식물 특유의 단맛과 아릿함이 혀를 자극한다. 태양의 맛이다.

무화과나무는 아열대 식물이다. 우리 땅에 들어온 것은 20세기로 알려져 있다. 무화과나무는 17세기에 유럽에서 일본으로 전래되었는데, 오래전부터 남녘 농가 뒷마당 등에서 자라 온 품종이 일본 유래종인 '봉래시'인 것으로 미뤄 일제강점기에 우리 땅 남녘에 넓게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무화과나무는 전 세계에 800여 품종이 있으며 국내에 재배되고 있는 것은 '봉래시', '마스이도후인''바나네' 세 품종이 대부분이다. 이 중에서도 '마스이도후인'이 70퍼센트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시장에서는 흔히 '도후인'이라 부른다. '도후인'은 1970년에 일본이 미국에서 도입해 육성한 품종이다.

전남 영암군은 남녘 땅이다. 서쪽으로는 목포, 남쪽으로는 해남, 강진과 맞닿아 있다. 영암에서도 무화과나무가 주로 재배되는 지역은 삼호면이다. 삼호면은 위로는 영산강이 흐르고 아래로는 영암호가 있어 서쪽으로 뻗은 반도 모양을 하고 있다. 낮은 구릉이 흩어져 있고 그 구릉 사이사이에 좁은 평야가 있다. 여름엔 덥고 습하며 겨울에도 영하로 떨어지는 날이 드물다. 아열대 식물인 무화과나무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인 것이다. 영암에 무화과나무를 본격적으로 재배하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1976년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1970년에 삼호농협 조합장인 박부길 씨와 그의 부인 최수자 씨가 외국에서 무화과나무를 가져와 경제 작목으로 퍼뜨렸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때 지금의 주력 품종인 '도후인'이 도입되었다. 영암군은 2010년 현재 600여 농가가 300헥타르의 면적에서 무화과나무를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4000여 톤의 무화과를 생산하고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채리나, 임신위해 '이것'까지?…대단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룰라 채리나가 임신을 준비하기 위해 치칠 수술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룰라 멤버 김지현과 채리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 "2020년 가장 집중하고 싶은 것...
트와이스·청하 '코로나19 예방은 마스크가 필수' [MD동영상]
블랙핑크 로제 '금발 여신의 싱그러운 미소' [MD동영상]
모델 아이린, 눈에 띄는 올블랙 공항패션 '파리로 출발'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2’ 톰 하디X우디 해럴슨 촬영현장 전격 공개, “최강 빌런과 맞대결”[해외이슈]
클린트 이스트우드, “트윗 날리는 트럼프 대신에 블룸버그 뽑는게 최선”[해외이슈]
봉준호가 사랑하는 쿠엔틴 타란티노, “56세에 이스라엘서 첫 아들 낳아”[해외이슈]
[종합]‘기생충’ 배급사 “이해해, 트럼프는 자막을 읽을 수 없잖아” 직격탄[해외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