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안 웃으니 확 달라'…정유미, 러블리 실종
'옷은 거들 뿐'…이혜리, 회사 점퍼도 소화한 미모
'손예진 넌씨눈?'…이정현 신혼여행도 따라가
장성규, 선 넘는 저 세상 멘트…'막 나가네'
"삶은 혼자가 아냐"…설리 손편지 재조명
'아찔한 뒤태 도발'…치어리더, 작정한 몸짓
'단아 대신 섹시'…현아, 야시시 드레스 자태
'가슴 절반 노출'…티파니영, 파격 시스루
.
[전라남도 영암군] 남도 늦여름의 맛, 영암 무화과
16-07-08 16: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늦여름 남도 뙤약볕 아래에서는 무화과가 익는다. 아열대 식물 특유의 단맛과 아릿함이 혀를 자극한다. 태양의 맛이다.

무화과나무는 아열대 식물이다. 우리 땅에 들어온 것은 20세기로 알려져 있다. 무화과나무는 17세기에 유럽에서 일본으로 전래되었는데, 오래전부터 남녘 농가 뒷마당 등에서 자라 온 품종이 일본 유래종인 '봉래시'인 것으로 미뤄 일제강점기에 우리 땅 남녘에 넓게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무화과나무는 전 세계에 800여 품종이 있으며 국내에 재배되고 있는 것은 '봉래시', '마스이도후인''바나네' 세 품종이 대부분이다. 이 중에서도 '마스이도후인'이 70퍼센트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시장에서는 흔히 '도후인'이라 부른다. '도후인'은 1970년에 일본이 미국에서 도입해 육성한 품종이다.

전남 영암군은 남녘 땅이다. 서쪽으로는 목포, 남쪽으로는 해남, 강진과 맞닿아 있다. 영암에서도 무화과나무가 주로 재배되는 지역은 삼호면이다. 삼호면은 위로는 영산강이 흐르고 아래로는 영암호가 있어 서쪽으로 뻗은 반도 모양을 하고 있다. 낮은 구릉이 흩어져 있고 그 구릉 사이사이에 좁은 평야가 있다. 여름엔 덥고 습하며 겨울에도 영하로 떨어지는 날이 드물다. 아열대 식물인 무화과나무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인 것이다. 영암에 무화과나무를 본격적으로 재배하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1976년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1970년에 삼호농협 조합장인 박부길 씨와 그의 부인 최수자 씨가 외국에서 무화과나무를 가져와 경제 작목으로 퍼뜨렸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때 지금의 주력 품종인 '도후인'이 도입되었다. 영암군은 2010년 현재 600여 농가가 300헥타르의 면적에서 무화과나무를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4000여 톤의 무화과를 생산하고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노 브래지어를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나르샤는 "14년 전 우리 처음 만난 날 되게 더웠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네가 입고 있던 옷이 ...
종합
연예
스포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용기있는 선택? ...
'82년생 김지영' 공유 "정유미와 신혼신, 보기 힘들더라" 왜? [MD동영상]
천우희, 언제봐도 매력적인 미소 '예쁨주의' [MD동영상]
'버티고' 천우희 "서영役, 큰 수족관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동성연인 이어 4살 연하 코디 심슨과 열애 “행복해”[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마일리 사이러스와 이혼 2개월만에 매디슨 브라운과 열애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