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JYP 측 "준케이, 팔꿈치·손가락 골절…소속사로서 진심 사과" [공식입장]
17-02-27 07: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 그룹 2PM 멤버 준케이의 부상과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오전 "준케이의 검사 결과, 오른쪽 팔꿈치와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이 골절됐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준케이는 필요한 조치를 받았으며 현재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알렸다.

끝으로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사고에 대해 소속사로서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라며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 철저한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26일 개최된 2PM 콘서트 '6Nights'에서 멤버 준케이(Jun.K)가 무대 아래로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준케이는 바로 공연을 중단하고, 병원으로 이송돼 정밀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 오른쪽 팔꿈치와 오른손 네 번째 손가락이 골절돼 필요한 조치를 받았으며 현재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에 대해 소속사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 철저한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연 “성폭행 당했다”…거짓 들통난 30대 여성의 최후
남성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진 뒤 “성폭행을 당했다”며 무고한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두 사람은 가요주점에서 처음 만났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15일 대구지법 형사3단독 김지나 판사는 무고죄로 기소된 A(3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
해외이슈
“19살 때 속옷 벗고 노출 연기 후회”, 36살 아만다 사이프리드 고백[해외이슈]
“73억 저택 도둑 맞아”, 52살 머라이어 캐리 휴가 갔다가…[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적대적 관계지만 공동 육아 최선”, 피트-졸리 이혼전쟁에도 부모책임 다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