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S라인 치명적이죠?'…서현숙, 과도한 허리 꺾기
'속 다 보이겠네'…선미, 초미니 입고 다리 쫙
현우 "1년 열애 표예진, 매일…" 헉
러블리즈 이미주·유지애, 꽁냥꽁냥 케미 폭발
이유비, 단추 다 풀어헤치고 '노골적 노출'
김도연, 조물주 특혜 수준의 쇄골 라인
오창석, '13세 연하' 소개팅녀 보더니…
예정화, 마지막으로 공개된 근황 봤더니
'극적 끝내기' 넥센 장영석, "'내가 해냈구나'라고 생각"
17-09-03 1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고동현 기자] 장영석이 대역전극 화룡점정을 찍었다.

장영석(넥센 히어로즈)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 9회말 2아웃에서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넥센은 장영석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7,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장영석은 올해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날 전까지 3할대 타율과 함께 9홈런 24타점을 기록했다. 이날은 평상시 포지션인 1루수가 아닌 3루수로 나섰다. 김민성이 왼팔 통증을 느꼈기 때문. 이로 인해 장영
석은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여러차례 보이기도 했다.

타석에서 만회할 기회가 왔다. 장영석은 팀이 6-7로 뒤진 9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투수 김진우의 초구 볼을 골라낸 장영석은 2구째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때렸다. 그 사이 3루 주자 서건창은 물론이고 2루 주자 박정음까지 홈을 밟으며 이 타구는 끝내기 안타가 됐다. 넥센 역시 장영석의 안타 속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경기 후 장영석은 "마지막에 치고 난 뒤 안타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한 두 발 뛰다보니 안타인 줄 알았다. '내가 해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이 많이 홀가분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되돌아봤다.

이어 그는 "내게 찬스가 올 줄 몰랐다"고 밝힌 뒤 "수비 실책 때문에 미안한 마음도 갖고 있었다. 타석에서 의욕이 넘쳤지만 감정을 컨트롤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또 장영석은 "9회 쫓아가는 상황이 만들어지다보니 덕아웃에서 선수들 모두 집중하고 응원하면서 이기겠다는 각오를 보였다"고 당시 덕아웃 분위기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내 야구 인생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이 든다. 팀이 좋은 성적을 내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기여하고 싶다"라는 바람도 드러냈다.

[넥센 장영석. 사진=마이데일리DB] 고척돔〓고동현 기자 kodo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표예진과 열애' 현우가 밝힌 애정전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현우가 공개연애 중인 표예진을 언급했다. 23일 밤 11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가 첫 방송됐다. 이날 MC 박나래는 "'연애의 맛'을 멀리서 찾을 것 없다"며 공개연애 중인 현...
종합
연예
스포츠
NCT 127 도영 "이번 뮤비에서 다들 비주...
NCT 127 "우리들의 원동력? 엔시티즌과 팀워크 그리고…" [MD동영상]
오마이걸 유아, 예쁨이 한도초과 '나날이 리즈 갱신' [MD동영상]
체리블렛 유주, 출근길에 활짝 핀 꽃미모 '깜찍함은 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