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석열, "정치 할만하시냐" 물으니 하는 말이…
정엽, 카사노바 인증? "연애 쉬지 않는 이유는…"
"되게 괜찮은 사람"…한혜진, 前남친 놓치고 후회?
'코로나19 확진' 손흥민, 입원대신 최소10일 격리
MC몽 "백신 맞고 새벽 응급실行, 죽을만큼 아파"
고은아, 돈 때문에 가족과 연 끊을 뻔한 사연
혜림, 임신 6개월차 D라인 '깜찍 그 자체'
"배는 지켰네"…이지혜, 출산 앞두고 아찔 부상
지숙, 최강창민에 떨며 고백 "카시오페아였다"
18-03-28 17: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지숙이 과거 동방신기 팬클럽이었다고 밝혔다.

유홍준 교수가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 1주년 앙코르 강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차이나는 클라스'가 방송 1주년을 맞아 유시민 작가를 시작으로 정재승, 문정인 교수까지 앙코르 강연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 강연자로 유홍준 교수가 출연한다. 지난 방송에서 5대 궁궐 특집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유홍준 교수는 추사 김정희를 주제로 학생들과 문답에 나선다.

28일 방송에는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홍준 교수와 호흡을 맞춘다. 최강창민의 등장하자 '믿을 수 없다'며 모두가 열광했고, 특히 지숙은 떨리는 목소리로 "저 정말 카시오페아(동방신기 팬클럽)였어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강창민은 자신에게 쏠린 관심에 "'차이나는 클라스'의 애청자인데, 특히 유홍준 교수님의 5대 궁궐 특집을 정말 재미있게 봤었다. 이렇게 직접 선생님의 강연을 들을 수 있어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유홍준 교수는 '200년 전의 한류스타'로 추사 김정희를 소개하며 '진짜 추사체를 찾아라!'라는 퀴즈를 냈다. 학생들은 확연히 다른 글씨체에 당황스러워 했고, 강연에 열중하던 최강창민은 "두 개는 확실히 추사체인 것을 알겠는데 나머지는 잘 모르겠다"며 진지하게 퀴즈에 임했다.

유홍준 교수는 국내외적으로 큰 명성을 떨친 추사 김정희의 이야기를 설명하던 중 청나라 학자 정조경으로부터 받은 팬레터를 공개했다. '문복도'라는 그림과 함께 전해진 이 팬레터는 추사에 대한 존경심이 드러나 있어 그의 명성을 짐작케 했다. 최강창민은 "군복무 중에 받았던 팬레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추사 선생 때는 인터내셔널한 시대가 아님에도 국가를 막론한 팬레터가 왔을 때 참 뿌듯해하셨을 것 같다"고 공감하기도 했다.

유홍준 교수의 앙코르 강연 '원조 월드베스트 추사 김정희' 오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JTBC 제공]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조이 '마스크로 가릴 수 없는 상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안했다니까, 몇 번이나 말해” 앤드류 가필드 짜증[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