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속옷을 왜 겉에?'…화사, 민망+난감 패션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이근, UN에서 근무한 적 있어"…부대변인 확인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
'최파타' 워너원 "남자팬 고함부터 달라, 형님들 사랑한다"
18-06-05 13: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그룹 워너원이 남자팬들이 많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워너원 이대휘, 옹성우, 배진영, 박지훈, 라이관린이 참여했다.

옹성우는 "가사를 써본게 처음이엇다.
처음에 너무 어려웠다. 저 같은 경우 길게 많이 써보고 랩가사 쓰듯이 써봤다. 팬들과 멀어져가는 마음을 써봤다"라고 작사에 참여한 소감을 말했다.

이어 최화정은 "워너원 남자팬들이 굉장히 많다고 들었다"고 했고, 배진영은 "남자팬들 입덕 남자팬들 입덕 실감난다. 고함소리가 다르다. 힘이 더 나더라. 형님분들 사랑한다"고 말했다.

옹성우 역시 "남녀노소 사랑받을 수 있는 그룹이 될 수 있다는 게 의미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SBS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노는언니'에서 여성 프로골퍼 김주연, 박세경, 박진영, 이지영이 선배 박세리에 대해 폭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에선 박세리 후배들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김주연, 박세경, 박진영, 이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분노의 질주9’ 존 시나, 13살 연하 미모의 프로젝트 매니저와 재혼[해외이슈]
‘코로나 확진’ 호날두, TV 앞에서 건강한 근황 “엄지척”[해외이슈]
이스라엘인 갤 가돗 ‘클레오파트라’ 연기 부적절, 아랍권 “분노 폭발”[해외이슈]
스파이더맨, MCU에서 데드풀 만날 수 있을까…기대감UP[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