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147km' KIA 하준영, 데뷔전서 박용택-김현수 잡았다
18-06-16 19: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윤욱재 기자] KIA 신인 좌완투수 하준영(19)이 씩씩한 투구로 프로 데뷔전을 마쳤다.

하준영은 16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와의 시즌 8차전에서 구원투수로 나섰다. 올해 입단한 신인 투수인 그는 이날 경기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른 것이다.

2-2 동점이던 5회말 2사 1루에서 등판한 하준영은 1루 견제로 1루주자 오지환이 유격수에 태그 아웃되면서 공 한 개도 던지지 않고 프로 첫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KIA가 3-2로 앞선 6회말에도 등장한 하준영은 박용택을 3구 만에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고 김현수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으면서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KIA는 우타자 채은성이 나오자 임기영과 교체를 택했다.

하준영의 프로 데뷔전 결과는 1이닝 무실점. 최고 구속은 147km까지 나왔고 직구와 체인지업 위주의 투구였다.

[프로 데뷔전에 등판한 하준영. 사진 = KIA 타이거즈 제공] 잠실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지호, 사케 한잔에 이렇게 신났다고? ♥김호진 표정이?
배우 김지호(48), 김호진(52) 부부가 데이트를 즐겼다. 4일 김지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일이 늦게 끝나 히레사케에 스시와 구이^^ 맛집 발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지호, 김호진 부부는 ...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지지 하디드, 뼈만 남은 몸매로 현란한 워킹[해외이슈](종합)
“조니 뎁 재판에 패하고 파산했다더니” 엠버 허드, 딸과 함께 스페인 휴가[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애엄마 모델과 데이트” 서로의 매력에 빠졌다[해외이슈](종합)
“22살 때 우울증으로 완전한 멘탈붕괴”, 28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