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김선호 끝까지 지킨 건 소속사뿐, '조종설' 아냐"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공중 부양'…미나, 봉에 매달려 편안
톰 크루즈 '미션 임파서블:하트 포즈' 배우고 전파하라 [한혁승의 포토어택]
18-07-17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함께 열연한 사이먼 페그, 헨리 카빌을 비롯해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참석했다.

▲ 톰 크루즈 '사이먼 페그에게 하트 습득 미션 완료'
톰 크루즈(왼쪽)가 사이먼 페그에게 배운 하트 포즈를 함께 선보였다.


▲ 사이먼 페그 '한국에서 포즈 취할 땐 하트 포즈라지'
레드카펫에 참석한 헨리 카빌,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 톰 크루즈, 사이먼 페그(왼쪽부터)가 팬들과의 만남을 끝내고 무대위에서 포즈를 취했다. 그런데 사이먼 페그(오른쪽)가 유독 혼자 한국팬들에게 익숙한 하트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이먼 페그 '한국팬에게 배운 하트, 바로 실전 투입'
이날 사이먼 페그는 한국팬들에게 사인과 팬들의 핸드폰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주면서 하트 포즈를 배웠다.


▲ 사이먼 페그 '톰 크루즈, 아홉 번째 내한인데 하트 포즈도 몰라?'
사이먼 페그(오른쪽)가 무대 위에서 톰 크루즈에게 하트 포즈를 전수하고 있다.


▲ 톰 크루즈 '하트 포즈 미션 접수 완료'
톰 크루즈(왼쪽)가 사이먼 페그에게 배운 하트 포즈를 함께 취하며 배움에 뿌듯한 미소를 짓고 있다.


▲ 톰 크루즈 '이 사람들 포즈 좀 보시게나. 여기가 아직도 할리우드인 줄 아나'
톰 크루즈(왼쪽 세번째)가 손을 들고 평범하게 포즈를 취하는 헨리 카빌과 맥쿼리 감독을 발견. 자신의 포즈를 보라고 한 마디 합니다.


▲ 톰 크루즈 '잘 봐, CIA 정보통에서도 보고되지 않았던 손의 하트 변신이야'
톰 크루즈가 헨리 카빌과 맥쿼리 감독에게 방금 배운 하트를 전수하고 있다.


▲ 헨리 카빌, 맥쿼리 감독 '하트 포즈 접수 완료'
헨리 카빌, 맥쿼리 감독이 톰 크루즈에게 하트 포즈를 배웠다.


▲ 톰 크루즈 '할리우드에서도 하트 포즈 도입이 시급해'
사이먼 페그의 정보력과 톰 크루즈의 습득력과 전파력이 합해져 '미션 임파서블:폴아웃'팀의 하트 미션이 완벽하게 완성됐다.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 네임' 한소희, 예쁨 벗고 거친 액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실탄 장전된지 몰랐다…“내 마음이 찢어진다”[해외이슈]
‘양성애자’ 슈퍼맨, 새로운 모토 “더 나은 내일” 희망의 상징[해외이슈]
기네스 펠트로 15살 아들 “엄마가 성인용품 파는거 자랑스러워, 페미니스트”[해외이슈]
‘오징어게임’ 폭발적 인기, ‘오스카 남우주연상’ 라미 말렉도 패러디 참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