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왜
"FNC 관계자 때문" 권민아, 극단적 시도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땀 뻘뻘'…치어리더, 습한 날씨에 고생
류수영, 아슬아슬한 아내 언급…우려↑
스테파니 23살연상 남친, 놀라운 뒤태
쯔양, 은퇴 선언 "절대 안 돌아올 것"
피터&카걸, '테슬라 주식 1% 매입' 진실은
.
전석호X전미선 '봄이가도', 남은 사람들을 위한 '위로' [종합]
18-09-06 11: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배우 전석호, 전미선이 영화 '봄이가도'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

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봄이가도'의 전미선, 전석호가 보는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석호는 "전미선 누나와 이야기를 했는데 진짜 드문 '정선 전'씨더라. 올라가다 보면 만날 수도 있다. 내가 좀만 더 높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친척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전석호는 영화 '봄이가도'에 대해 "세월호 참사로 남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진실을 파헤치거나 옳고 그름의 이야기보다도 우리의 방식으로 기억하고 남기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석호는 "감독은
대학원생들인데 우리에게 좋은 제안을 해줬다. 세 명의 감독이라서 세 가지 이야기다"라며 "나는 신혼부부에 대한 이야기이고 전미선 누나는 딸과 누나의 이야기다. 유재명 배우는 구조대원의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전미선은 '봄이가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세월호 이야기보다도 감독님의 역량이 얼마나 되는지가 주효했다. 감독님의 전작을 봤는데 한 사람의 이야기를 쭉 따라가는 이야기를 잘 담았더라. 그리고 현재 있는 감독님들의 차세대 감독이 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전석호는 "나만 마음 먹으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초고는 똑같지 않았지만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조금 더 다른 사람들을, 다른 누군가를 생각하고 너무 드러내지 않고 위로해줄 수 있을지에 대해 초점을 맞췄다"라며 "정말 하고싶었던 이야기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히어로적인 이야기가 아니라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라고 밝혔다.

전미선은 "소소한 일상들이다. 잊혀진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것들이다. 밥먹고 빨래하고 혼자 살아가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라며 '봄이가도'의 의미를 전했다.

한편 '봄이가도'는 딸을 애타게 기다리는 엄마, 운 좋게 홀로 살아남은 이, 아내의 흔적에 허탈한 남편 등 봄의 기억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하루를 담아낸 가족영화다. 오는 13일 개봉.

[사진 = SBS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혜교·현빈 재결합설 근거 5가지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중국 언론이 보도한 배우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재설이 근거 없는 루머로 밝혀졌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선 최근 불거진 현빈과 송혜교의 재결합설에 대해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밤' 측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 다기능 잠수정 ‘크랩슈트’ 최초 공개[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블레이크 라이블리, “8년전 노예농장 결혼식 깊이 사과”[해외이슈]
패티 젠킨스 감독, “‘원더우먼3’가 마지막…모든 것을 쏟아붓겠다”[해외이슈]
마이클 잭슨, “‘엑스맨’서 백인 프로페서X 연기 원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