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 번도…" 김승현父, 며느리에 서운함 표출
치어리더, 빈틈없이 딱 붙는 의상 '아찔'
살 확 뺀 고현정, 미모로 시상식 올킬
김지민 "박나래, 내 연락 보고도 무시" 폭로
한예슬, 10세 연하 연인 공개…당당 열애
"KBS 계단서 키스하는 아이돌 목격" 헉
조나단, 형 라비 범죄 관련 입장 밝혔다
'백상' 유재석의 대상이 더 빛난 이유
.
'별별톡쇼', "구하라, 남자친구 A씨 집착 심해…술 마시면 욕설까지"
18-09-22 06: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구하라와 남자 친구 A 씨가 폭행 시비 논란에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남자 친구와 폭행 시비로 논란을 빚은 카라 출신 구하라가 언급됐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지난 13일 구하라 씨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구하라 씨의 폭행 상대는 남자 친구 A 씨다"라며 "당시 알려진 내용은 구하라 씨가 A 씨의 결별 요구에 격분해 폭력을 가했고, A 씨가 경찰에 폭행 신고를 해 수면 위로 올랐다"고 전했다.

한 기자는 "남자 친구 A 씨는 구하라 씨와 동갑으로 청담동 헤어숍의 헤어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방송에도 출연한 바 있다. 배우 유아
인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다"며 "구하라와는 한 뷰티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A 씨에 따르면 프로그램 종료 후 구하라 씨가 먼저 SNS로 연락을 취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일중은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이 어떻게 싸웠길래 경찰까지 출동한 거냐"고 물었고, 기자는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구하라 씨의 격정적인 성격 탓에 이별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미 몇 번의 다툼이 있었다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 패널은 "그런데 구하라 씨는 정 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A 씨가 평소에 잘해주다가도 남자 이야기만 하면 돌변해 집착한다고 한다. 친한 동료나 연예계 관계자까지도 의심을 했으며 A 씨가 술만 마시면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구하라 씨는 남자 친구의 집착이 너무 심해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도 A 씨의 집착 때문에 벌어졌다. 지난 10일 구하라 씨는 화보 촬영 때문에 연예 관계자 B 씨를 만났고, A 씨에게는 매니저와 점심을 먹었다고 했다. 하지만 매니저를 통해 거짓말이 들통나자 이를 사과하기 위해 A 씨의 헤어숍을 찾아갔고 '집에 가라'는 A 씨의 말에 결국 집으로 돌아왔다고 한다"며 "사건은 그날 새벽에 일어났다. 후배 증언에 따르면 술에 취한 A 씨가 자고 있는 구하라 씨를 발로 찼다고 한다. 말다툼을 시작으로 몸싸움까지 번진 것"이라고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허별희 기자 hihihi1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살 확 뺀 고현정, 미모로 시상식 올킬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고현정(51)이 백상예술대상에서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선 제57회 백상예술대상(2021)이 무관중으로 열렸다. 이날 고현정은 TV 부문 대상 시상자로 무대에 섰다. 오랜만에 공식 ...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출근길 상큼 미모 '안구정화 타임...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알렉스 로드리게스, 결별 한달도 안됐는데 제니퍼 로페즈♥벤 애플렉 밀회에 충격[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워너브러더스, "‘조커2’ 계획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