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승리 "블랙핑크, 빅뱅과 닮았다…제니는 GD, 늘 파리에 가있더라"
18-11-10 19: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의 데뷔 첫 서울 콘서트에 YG엔터테인먼트 선배인 보이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깜짝 등장했다.

블랙핑크는 10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BLACKPINK 2018 TOUR -IN YOUR AREA- SEOUL X BC CARD'를 개최한 가운데, 빅뱅 승리가 예고 없이 게스트로 등장해 솔로곡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빠트렸다.

승리는 "블랙핑크 콘서트에 게스트로 서게 돼 영광"이라며 올림픽체조경기장이 "빅뱅 데뷔 첫 콘서트를 한 곳이다. 우리 블랙핑크는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전 세계로 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후배들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블랙핑크를 보면 빅뱅과도 닮은 점이 많다"고 했다. "제니는 지드래곤 형이 생각난다. 보면 항상 파리에 가있더라. 자꾸 디자니어들과 사진 찍어 올리더나. 패션 느낌. 나한테는 없다"고 너스레 떤 승리는 "리사는 대성이 형이 생각난다"며 관객들이 웃자 "좋은 의미다. 밝고 에너지 넘치는 느낌이다"고 했다.

"지수를 보면 탑 형이 생각난다. 카리스마 있지만 엉뚱한 면이 있다"고 했고, "로제를 보면 태양 형이 생각난다. 아티스트이자 보컬로서 소울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블랙핑크에 굳이 저 같은 멤버는 필요 없다"며 특유의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관객들을 폭소하게 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호날두 "한국은 장점 보유한 팀, 정말 이기고 싶었다"
한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가 한국전 패배가 교훈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
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