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단추 풀어헤친 이민호, 그곳까지 노출 '어머나!'
'섹시 넘은 파격'… 치어리더, 야릇 19금 몸짓
"결혼 전…" 백지영, 서장훈과 이런 사이였다고?
'몸매 반전이네'…이다인, 청순 글래머 자태
유승옥, 터질듯한 말벅지 '야한걸 넘었어'
'바지 입긴 한 거지?'…배트걸, 민망한 하의실종
황석정 "마음 필요 없어, 육체적 사랑이면 OK"
이동우 "실명 판정 후 아침부터 술…호흡도 못해"
두산 오재원 "양의지 공백? 박세혁이 아베만큼 하겠죠"
19-01-31 08: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공항 윤욱재 기자] "박세혁이 아베 만큼 하겠죠"

올 시즌을 앞두고 FA로 NC 유니폼을 입은 양의지의 공백에 대한 '캡틴' 오재원의 대답이었다.

오재원은 3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 스프링캠프에서 담금질에 나선다. 지난 해 타율 .313 15홈런 81타점 15도루를 기록하며 두산 내야진의 기둥 역할을 했던 오재원은 올해도 주장 완장을 차고 선수단을 이끈다.

오재원은 미국 LA에서 덕 레타 코치의 지도를 받았다. 2년 연속 미국행에 오른 것은 그만큼 타격을 업그레이드하는데 효과를 톡톡히 봤기 때문이다. 지난 해
홈런과 타점은 커리어 하이였다. 캠프 출국을 앞두고 오재원을 만났다. 다음은 오재원과의 일문일답.

- 캠프 출국을 앞둔 소감은.
"선수들이 보고 싶었다. 타지에 오래 있다보니 시차적응이 잘 되지 않는다. 빨리 단체 스케쥴을 소화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다"

- 올해도 주장을 맡았다.
"(김태형) 감독님이 '너는 나 끝날 때까지 주장해라'라고 말씀하셔서 마음은 그렇게 먹고 있다.(웃음) 주장을 하는 게 더 편하다. 2년 연속 준우승을 했는데 선수들이 더 치열하게 준비를 했더라. 즐겁게 야구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

- 이번에도 미국에 다녀와 레타 코치의 지도를 받았는데.
"재밌게 하고 온 것 같다. 2년째이다보니 내가 더 흡수를 잘 할 수 있었다"

- 양의지라는 전력이 빠졌다. 전력 공백이 클 것으로 우려되는데.
"당연히 크다. 하지만 박세혁이 아베와 훈련을 하고 왔으니 아베 만큼 해주지 않을까. 홈런 30개도 치지 않았나. 그 정도는 하지 않겠나.(웃음)"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스프링캠프 전지훈련을 위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 = 인천공항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인천공항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혼전…" 백지영,서장훈과 이런 사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백지영이 전 농구선수 서장훈과의 남다른 의리를 과시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백지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백지영은 절친 서장훈과의 우정에 대해 "같이 술이나 밥 먹으면서 내가 10원도 내본...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청하 "썸머퀸? 욕심 없다고 하면 거...
청하 "단독 콘서트? 회사와 꾸준히 소통중…꼭 열겠다" [MD동영상]
청하 "아이오아이 멤버들, 티저에도 '예쁘다','미쳤다' 반응" [MD동영상]
하성운, 하늘 향한 사랑의 하트 '팬들은 심쿵'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잡지 잘 팔아봐"…애쉬튼 커쳐♥밀라 쿠니스, 파경설에 동영상으로 반박 [해외이슈]
‘토이스토리4’ 골동품 상점, 픽사영화 아이템 1만개 모아놓았다[해외이슈]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 ‘블랙위도우’ 촬영현장 공개…‘벨로바’ 연기[해외이슈]
‘본드 25’ 촬영장 女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설치한 49살 男 체포[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