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누구세요?'…화장만으로 다른 사람 된 설현
행사 온 지수, 자꾸 올라가는 치마 '위험 순간'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구혜선, '폭로글' 싹 지우더니…예상못한 근황
"친누나에 강간 당해" 男스타 폭로 파문…누구
SM 떠난 루나, 충격 행보…"어쩌다 이렇게"
이동건·조윤희, 달달했는데…너무 변했네
'건물 부자' 서장훈, 부동산 금액이…'초대박'
성남FC, 브라질 스트라이커 자자 영입...공격 퍼즐 완성
19-03-12 14:2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성남FC가 브라질출신의 베테랑 스트라이커 자자 영입을 확정하며 공격라인 마지막 퍼즐을 완성했다.

190cm, 84kg의 정통 스트라이커 자자는 1986년생으로 2004년 네덜란드 페예노르트에 입단한 뒤 벨기에 2부 베스테를로로 임대되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스페인 헤타페, 브라질 플라멩고, 터키 트라브존스포르, 우크라이나 메탈리스트 하르키우 등 브라질과 유럽의 명문 클럽들을 거쳤고 우크라이나에서 뛰던 시절에는 유로파리그도 경험했다.

2011년 이후로는 사우디 알아흘리와 중국 충칭 리판 등 아시아 무대
로 옮겨 커리어를 이어갔다.

2017년 벨기에 1부 로케런 소속이었던 자자는 태국 부리람으로 임대되어 34경기 출전, 34골 11도움으로 리그 득점 2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2018년에는 무앙통으로 이적해 26경기 14골 5도움을 기록하며 여전한 존재감을 보였다.

자자는 큰 키에도 불구하고 유연함과 파워를 갖춘 선수로 골 결정력 뿐 아니라 도움 능력도 탁월하다. 볼 트래핑과 페널티 박스 내에서의 경합 및 솔로 플레이 등 본인의 장점을 활용해 상대를 압도할 수 있는 선수로 평가받는다.

올 시즌 K리그1로 복귀한 성남은 경험 많은 베테랑 공격수 자자의 영입으로 그 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원톱의 부재를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수년 간 다양한 국가와 리그에서 활약한 자자는 특히 아시아에서의 경험도 풍부해 적응에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자는 “아시아권에서 뛰면서 한국 축구에 관심이 많았고 기대가 된다. 팀에서 나를 영입한 목적과 원하는 바를 잘 알고 있다. 최대한 많은 골로 팀에 기여할 것”이라며 K리그 도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메디컬테스트를 완료한 자자는 팀 훈련에 합류해 최대한 빠른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성남FC 제공]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오창석이 이채은을 향한 마음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 마지막 회에서는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오창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채은과 만나면서 결혼 생각도 하고 있냐?...
종합
연예
스포츠
이성경, 밀라노로 향하는 가을여신 [MD동영상...
이세영, 공항패션이 어색해 '수줍은 미소' [MD동영상]
강다니엘 '팬들을 심쿵하게 만드는 손하트' [MD동영상]
차은우·엘·장기용·최시원 '어둠속에 꽉 찬 잘생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노쇼 논란’ 호날두 “엄마의 소원, 여자친구 조지나와 확실하게 결혼” 전격 선언[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 노 타임 투 다이’서 레아 세이두와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