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초미니가 훌러덩 '앗! 속옷 노출'
매니저 사랑 가득…신현준 '전참시' 재조명
죽을 위기도…BTS→태연, 충격 사고 '톱10'
'이미 로봇'…흑발 이유영, 비현실적 자태
고은아 "'라스' 출연에 가출한 母 돌아와"
'몸매 이 정도?'…김나희, 역대급 S라인
"'결혼' 안영미, 외롭다고 술 더 먹더라"
"문자 남기면 씹고…" 후배가 폭로한 최민수
.
[이승록의 나침반] 에드 시런, 나랑 너의 낭만이 만개
19-04-23 11: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낭만이 만개했다.

에드 시런이 '다이브(Dive)'를 시작하자 한 외국인 남성 관객이 휴대폰을 꺼내 카메라를 켰다.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에드 시런이 아니었다. 리듬에 몸을 맡긴 채 부드럽게 춤추는 여인. 그의 카메라 포커스는 오직 여자친구였다. 에드 시런의 노래는 그의 영화 속 완벽한 OST였을 뿐이다.

해가 떨어지던 21일 저녁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 에드 시런이 붉은 머리를 휘날리며 노래하자 낙조가 번진 하늘엔 낭만의 꽃이 피었다.


마치 한 편의 명화(名畫)였고, 기타 한 대로 피워낸 명화(名花)였다.

에드 시런이 창조한 온갖 사운드가 루프 스테이션을 거쳐 공연장을 끝없이 맴도는 사이, 관객들은 '캐슬 온 더 힐(Castle on the Hill)'부터 '싱(Sing)'까지 에드 시런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달빛축제공원에 거대한 음악의 성을 세운 까닭이다.

관객들을 일렁인 감동은 곧 노래가 되었다. '음악 천재'에게 관객들의 함성은 또 하나의 사운드였기 때문이다. 에드 시런이 함성을 코러스 삼아 노래함으로써, 관객들은 노래의 주인공이자 콘서트의 주연으로 끌어올려졌다.

사방이 확 트인 야외 공연장이었음에도, 사운드는 흩어질 겨를 없었다. 섬세하게 기타를 튕기며 은밀하게 읊조리는 에드 시런의 노래는 바로 앞에서 연주하듯 선명하게 펼쳐졌고, 관객들은 혹여 노랫소리가 바람에 흩날리기라도 할까 가만히 숨죽인 채 한 음 한 음 붙잡아 삼켰다.


그 순간 '완벽한' 사랑의 축제였다.

줄곧 에드 시런에게 향해 있던 여인의 시선이 남자친구를 향해 수줍게 고개 돌린 순간, 에드 시런의 '다이브' 노랫말이 달빛축제공원에 울려 퍼지며, 나와 너 우리 모두는 사랑의 호수로 몸을 던지고 말았다.

[사진 = 프라이빗커브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큰 위기도…BTS→태연,아이돌 충격 사고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TMI뉴스'에서 빅뱅 지드래곤, 슈퍼주니어, 방탄소년단, 소녀시대, 2NE1 등의 과거 충격적인 사고가 전해졌다.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TMI뉴스'는 '아이돌이 겪은 충격적인 사고' 편으로 꾸며졌다. 1위는 추락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