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다이어트 대성공'…이장우, 되찾은 리즈 얼굴
'설마 또 노브라?'…설리, 슬립만 입고 찰칵
제이쓴, 알고 보니 금수저? 父 재산이 무려…
'훌렁할까 봐 조마조마'…오하영, 아찔한 초미니
'화끈하네'…메간 폭스, 볼륨 절반 이상 노출
'수줍어도 할 건 해'…DJ소다, 헐벗고 섹시 댄스
'속 보여도 괜찮아'…김도연, 치마 입고 쩍벌
장수원, 공개연애 후유증 컸나?…'애잔'
[명희숙의 딥썰] 강성훈에게 배우는 꼰대 안되는 법
19-05-16 15: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일단 강성훈처럼만 하지 않으면 된다.

그룹 젝스키스로 화려하게 등장해 90년대 가요계를 대표하는 아이콘이 된 강성훈이 이제는 꼰대의 대명사가 될 줄 누가 알았을까.

팬들의 아쉬움 속에 해체했고, 긴 공백기 동안 젝스키스라는 이름은 많은 이들의 가슴 속에서 별처럼 빛났다. 이후 MBC '무한도전'을 통해 다시 뭉친 6개의 수정은 또 한 번 찬란하게 빛날 기회를 잡았다.

YG와의 전속계약, 각종 콘서트와 팬미팅에 앨범 발표까지 젝스키스는 승승장구했다. 다시 돌아온 영광이 독이 됐을까. 강성훈은 당시 소속사였던 YG조차 내
막을 자세히 알 수 없는 개인 팬미팅을 해외에서 진행했고 그 과정은 수상한 점투성이였다. 연이은 횡령 의혹과 팬클럽 운영진과의 염문까지 팬들은 조금씩 실망했다.

조금씩 돌아선 팬심에 YG 또한 돌아섰고, 강성훈은 사실상 젝스키스에서 퇴출당했다. 그가 없는 콘서트가 열렸고, 앨범 발표 또한 무기한 연기됐다.

이후에도 강성훈 관련 구설은 끝이 없다. 전 매니저와의 시비 끝에 여자친구는 벌금형을 받았고, 과거 후배 가수를 언급한 영상으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후배 가수들은 젝스키스를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을 텐데 단순히 "얼굴이 못생겼다"는 이유로 자신의 팬들 앞에서 그들을 조롱했다.

또한 자신을 향한 무한한 사랑을 해준 팬들을 상대로 미인 선발대회까지 진행했다는 주장이 더해져 실망감을 자아냈다. 키 165cm 이상, 몸무게는 50kg 이하의 긴 머리 스타일이 아니면 강성훈의 팬이 될 자격도 없단 말인가.

정상에 발을 디뎌본 사람일수록 고개를 숙여야 하는 건 당연한 이치다. 수많은 스타들이 그 당연한 사실을 간과해 추락했다. 아이돌 연습생에게도 인성 교육이 필수가 되고 있는 시대에, 강성훈은 수많은 이들에게 '왕년에 잘 나갔던 꼰대'의 마지막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제이쓴, 땅부자 집안? 父 재산이 무려…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제이쓴 아버지의 밭을 공개했다. 20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아버지의 밭일을 도와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
종합
연예
스포츠
오하영 "뮤비 촬영장에 응원 온 초롱언니보...
오하영, 에이핑크에서 잠시 홀로서기 'Don't Make Me Laugh' [MD동영상]
'방한' 메간 폭스 "'장사리' 출연은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 [MD동영상]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정가람·송강 "원작에 대한 부담감有"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이 MCU 떠난다고? 마블팬 “#보이콧 소니” 활활[해외이슈](종합)
키아누 리브스 주연 ‘매트릭스4’ 제작 확정·내년 촬영, “전설이 부활한다”[해외이슈]
‘스파이더맨’ MCU 떠난다, 디즈니-소니 협상 결렬 “마블팬 충격”[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부인 케이티 홈즈, 제이미 폭스와 결별 “6년 열애 끝”[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