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새하얀 줄 알았는데…' 장원영, 대반전 민낯
'표백 수준이야'…홍수아, 지나치게 새하얀 치아
"20kg 감량"…홍선영, 몰라보게 홀쭉해진 얼굴
구혜선 폭로, HB엔터 女대표 문보미로 불똥
이시영, 떡 벌어진 어깨…'근육이 꽉꽉 찼네'
27kg 뺀 다나, 다이어트 후 볼륨까지 실종
'손바닥보다 짧네'…박기량, 한 뼘도 안 되는 바지
허재, 서장훈 짓밟으며 셀프 자랑 "걔는…"
승국이 "프로듀서 임창정은 내 은인, 마지막 목표는 디너쇼" [MD인터뷰]
19-06-14 15: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트로트에 새 바람을 일으킬 젊은 트로트가수 승국이가 데뷔했다. 아이돌 못지 않은 수려한 외모와 넘치는 끼로 중무장한 만큼, 핫한 행보를 이어간다.

승국이는 최근 '대세남'을 발표하고 활동 중이다. 임창정이 발견한 보석같은 신예로, 그가 직접 프로듀싱부터 뮤직비디오 출연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원래 음악을 꾸준히 했었어요. 또 보컬 트레이닝을 아이돌들에게 하기도 했고요. 데뷔를 했던 건 아니지만 음악을 놓지 않았고 이렇게 가수의 꿈을 이루게 됐어요. '대세남'이라는 곡을 먼저 만났고 곡이 너무 좋아서 꼭 하고 싶다고 어필했는데 좋은 기회를 잡았죠."

승국이는 "무대에서 노래하는 순간이 가장 좋다"며 첫 데뷔 무대를 회상했다. 엠넷 '엠카운트다운'서 데뷔 신고신을 했던 그는 "기억이 안 날 정도"라며 "올라가기 전과 내려오는 계단만 기억이 나더라"라고 돌아봤다.


"트로트를 전문적으로 했던 건 아니에요. 하지만 늘 즐겨부르던 장르였죠. 경험이 없으면 도전하기 쉽지 않은데 주변 반응이 좋더라고요."

승국이라는 활동명은 이승국이라는 본명에서 왔다. 임창정이 직접 지어준 예명이라고.

"이승국이라는 본명이 조금 딱딱한 것 같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러다가 승국이라는 활동명이 나왔는데 친근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들어서 딱인 것 같았어요. 저도 제 이름을 쓰는거라고 정말 좋았고요."

승국이는 트로트가수로는 답지 않게 아이돌이 주류로 출연하는 음악방송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그는 "회사의 지원 덕분이었다"며 "큰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가졌다"고 말했다.


"디너쇼를 언젠가 해보고 싶어요. 제 가장 큰 꿈이자 목표죠. 크든 작든 사람들 있는 곳에서는 언제나 노래하고 싶어요. 제일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도 돈까지 벌 수 있다는 건 너무 큰 행복이잖아요. 일단 '대세남'이라는 노래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보고 싶죠."

또한 승국이는 롤모델로 임창정과 설운도를 언급하며 "가장 따라가고 싶은 길"이라고 강조했다.

"설운도 선배님의 노래 스타일을 너무 좋아해요. 트로트가수로서 제가 따라가야 할 길 같아요. 임창정 선배님은 곁에서 보는 모든 게 배울 점이에요. 프로듀서로서 특히 직감이 대단하고 감각이 뛰어나세요. 디테일하기도 하고요. 처음에는 임창정이라는 대단한 가수 앞에서 노래 부른다는게 정말 떨렸는데 자신감을 심어주시니까 더 집중할 수 있었어요."

[사진 = 글로벌에이치미디어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0kg 감량"…홍선영, 홀쭉해진 얼굴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트로트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다이어트 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가수 설운도와 설운도의 아들 루민과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에버글로우, 가요계 씹어먹을까? '아...
소녀주의보, 걸크러시로 돌아온 육십돌 'We got the power' [MD동영상]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자 포스' [MD동영상]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