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박보검 피해는 누가 책임지나…송중기·송혜교 이혼 지라시, 강력 처벌해야 [이승록의 나침반]
19-06-27 1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지라시, 법적 처벌 받을 각오하고 지금 유포하고 있는가.

배우 송중기, 송혜교의 이혼 소식에 느닷없이 배우 박보검이 소환돼 각종 '지라시'가 27일 온라인에 난무하고 있다. 박보검은 송중기와는 절친한 사이인데다, 송혜교와는 최근 tvN '남자친구' 작품을 함께한 인연이 있다. 이를 짜깁기해 억지 루머를 갖다 붙인 '지라시'가 급속도로 확산 중인 것이다.

지라시는 내용이 대개 자극적이라, 사실 확인도 없는데 마치 사실인냥 사람들의 흥미를 당겨 빠르게 유포되는 속성이
있다. 최근에는 거미줄처럼 얽힌 스마트폰 메신저를 타고 단 한 사람에게만 건네도 기하급수적으로 퍼지게 된다.

하지만 정작 지라시 유포자들은 '친구한테 보내는데 뭐 어때', '남들도 다 보는데', '내가 만든 것도 아닌데' 하면서 죄의식 없이 유포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지라시 담긴 문자메시지 하나는 매우 가볍겠으나, 이 행동이 일으킨 피해의 심각성은 그 무게가 어마어마하다.

지라시 유포가 일종의 낙인인 탓이다.

한 차례 지라시가 돌고 나면, 당사자가 아무리 지라시를 부인해도 누군가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랴'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게 된다. 그 피해는 지라시 속 당사자가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유포한 이들이야 '아님 말고' 할테지만, 당사자는 지라시가 남긴 꼬리표를 떨쳐내지도 못하고 고통 받아야 한다. 피해자는 있는데, 책임지는 사람은 없는 것이다.

따라서 지라시는 제작은 물론 유포도 엄단해야 한다. 어영부영 넘어가면 또 다시 언제 지라시 유포 피해자가 나올지 모른다. 마침 박보검의 소속사가 지라시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부디 선처 없길 바란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준형,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폭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god 박준형이 김찬우와 재회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서는 김찬우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준형과 정승환, 에일리가 '불청외전'의 새로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준형은 "오늘 정말 날씨가 춥...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