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이혼 발표' 송혜교·송중기, 무분별한 증언들이 일 더 키운다 [허설희의 신호등]
19-06-28 1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배우 송혜교(38)-송중기(34) 부부가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무분별한 증언들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7일 송혜교-송중기 부부의 파경 소식은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며 사랑 받은 두 사람이기에, '세기의 커플'이라는 소리를 들으며 많은 이들의 관심과 축하를 한몸에 받았던 두 사람이기에 충격은 더 컸다.

특히 결혼 2년만이라는 다소 짧은 시간은 이들의 결혼 생활에 더 관심이 쏠리게 할 수밖에 없었다. 이례적으로 동시 발표
가 아닌 송중기가 먼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혼을 발표하고, 이후 송혜교가 입장을 전한 것 역시 이들을 향한 호기심을 더욱 크게 만들었다.

폭발적인 관심을 받던 세기의 커플이기 때문일까. 이들이 이혼 소식이 전해진 뒤 갖가지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이같은 루머는 지라시로 작성돼 무분별하게 퍼져 나갔다. 당사자들 외에도 소환된 인물들이 많아 이들 역시 피해를 입었다.

지라시 뿐만이 아니었다. 송중기 측 법무법인을 비롯 송혜교 이웃 주민, 두 사람의 측근 등의 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 지극히 개인적인 부부의 사생활임에도 무분별한 증언들로 인해 이들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결혼 생활에 관심이 더욱 쏠리고 말았다.

그저 개인적인 생각과 의혹일 뿐이라면, 또 측근이라 불릴만한 입장에서 직접 보고 들었다면 한 번쯤 다시 생각하고 증언을 했어야 했다. 그저 가볍게 남의 사생활을 들추고 쑤셔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제일 힘들고 당황할 사람은 송혜교-송중기 당사자들일 것이다. 관심을 먹고 사는 직업이 연예인이라지만, 그렇다고 무분별한 증언들로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것까지 관심이라 느낄 수는 없을 것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준형,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폭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god 박준형이 김찬우와 재회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서는 김찬우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준형과 정승환, 에일리가 '불청외전'의 새로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준형은 "오늘 정말 날씨가 춥...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