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구혜선 울린 팬 편지…"관심 목마른 그대"
쌍둥이 조산 위험…율희, 건강상태 비상
안정훈, '가세연'에 감명? "유언도 어겨"
김인식 "배일집 이혼, 내 책임 있어" 왜?
홍수아, 씁쓸한 성형 이유 "다 말려도…"
'불륜 논란' 카라타 에리카, 일상은 반전
'20인치는 되려나'…치어리더, 심하게 잘록한 허리
'과해'…티파니영, 속옷 다 보이는 시스루
.
손목터널증후군 환자 10명 중 7명, 고정관념 탓에 합병증을 겪는다?
19-07-19 16: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손목터널증후군은 직업병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미국 Workers comp news 조사에 따르면 사무직 보다 엔지니어, 생산직 종사자가 2배 이상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이처럼 부정확하게 일반화된 신념을 우린 고정관념이라고 표현한다. 그리고 이것이 질병과 만나면 합병증이란 결과를 초래한다.

잘못된 고정관념의 심각한 폐해를 보여주는 연구가 있다. 2018 the Korean Orthopaedic Association에서 Carpal Tunnel Syndrome Caused by Idiopathic Tumoral Calcinosis 고난도 수술성공 발표로 국제적 명성의 수부외과 의사로 꼽히는 하승주 원장(연세건우병원 수부외과전담팀)은 만성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의 내연 지연 사유 연구결과를 밝혔다.

만성 환자 중 발생 원인이 신경압박 때문이라 인지한 경우는 20%에 불과했다. 또한 중기 이상 진행된 환자의
70% 이상은 치료방법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다. 문제는 만성 환자 중 약 75%가 수술을 고려해야 하는 중증이었으며, 이중 15%는 신경손상 및 감각이상이 온 케이스였다.

하승주 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은 근육통이 아니다. 감각, 기능을 관장하는 정중신경이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두꺼워진 횡수근 인대 압박을 받아 발생하는 신경병증이다. 따라서 중등도 이상 진행 시 약물, 물리치료, 보조기 등으로 증상 호전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더 큰 문제는 고정관념 탓에 정확한 원인과 치료방법을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다. 압박이 지속되면 신경 손상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손상이 심할 경우 수술 후 회복을 장담할 수 없으며 최악의 경우 신경장애라는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수개월 이상 손목 통증과 저림 증상을 겪고 있다면 만성화를 의심할 수 있다. 이때부터는 시간과의 싸움이다. 되도록 빠른 시일 내 수술을 통해 압박하고 있는 인대를 유리하고, 신경을 보존해 줘야 한다.

수술은 단어 자체만으로 부담을 준다. 특히 한동안 손을 사용할 수 없다고 생각하면 결정이 쉽지 않다. 그러나 하승주 원장 수술팀은 이 같은 부담 개선을 위해 최소침습 방식의 내시경 유리술을 도입해 부담 개선에 이바지하고 있다.

정중신경 주행 경로를 광범위 절개하는 개방형 수술과 달리 내시경은 미세한 구멍만으로 수술한다. 따라서 수술 후 통증과 절개 부위 회복 및 감염예방을 위한 치료 지연 문제없이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또한 수술시간이 짧아 부분마취로 진행된다.

수술 결과도 우수하다. 2014~2018년까지 하승주원장 수술팀에서 내시경 수술 환자의 평균 입원기간은 0.7일로 모두 당일 혹은 이튿날 퇴원하였다. 수술 후 재발을 비롯한 합병증 발생률은 사고·부상 등 외상요인을 포함해도 2% 미만의 안정된 결과를 보였다.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안정훈,'가세연'에 감명 "유언도 어겨"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안정훈이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안정훈은 22일 가세연 유튜브에서 공개된 '회충가족 주연배우 전격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했다. '회충가족...
종합
연예
스포츠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
'더게임' 이연희 "'화정'이후 오랜만에 MBC 복귀…좋은 느낌"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이연희와 7년 만에 재회, 의지하며 촬영중" [MD동영상]
류화영·허이재 '여전히 사랑스러운 그녀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美 TV시리즈 리메이크 아냐, 높은 퀄리티 갖출 것” 자신감[해외이슈]
디카프리오X피트, SAG상 받은 ‘기생충’에 기립박수 “훈훈한 비주얼”[해외이슈]
SAG 첫 여우주연상 제니퍼 애니스톤, 차 안에 누워 승리의 V[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SAG 남우조연상 수상,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 “따뜻한 포옹”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