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실물 보면 말문이 턱!'…배수지, 인류 최고 미모
'이러고 왔어?'…손나은, 점퍼 젖히니 쫄바지 등장
日 시민 혐한 발언에 분노한 김구라, 결국…
'심한 저체중 의심되네'…정혜성, 빼빼 마른 체구
서장훈, 네일숍 다니는 이유? "손 때문 아니라…"
"담배 피우고 싶어…" 신동엽, 금연 부작용 고백
'치마 훌러덩'…치어리더, 육덕진 허벅지 노출
'하의는 어디에?'…제니, 민망한 맨살 공개
"주목 받고 싶었던 나, 멤버에 미안"…'캠핑클럽' 이효리, 21년만의 사과 [종합]
19-07-22 07: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걸그룹 핑클 이효리가 21년 만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건넸다.

2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를 맞은 핑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둘째 날 아침, 새벽부터 눈을 뜬 이효리와 이진. 아직은 어색한 두 사람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카누를 타고 용담 섬바위의 절경 감상에 나섰다.

카누 위에서 이진은 "설마 아침마다 우리 둘이서 이러고 있는 건 아니겠지?"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옥주현과 성유리를 아침형으로 바꿔야 될 것 같
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때 노를 젓던 이효리는 "나는 핑클 시절에도 항상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 옷도 제일 예쁜 것 입고 싶고, 가운데 있고 싶었다"는 고백을 내놨다.

이 말에 이진은 "성유리와 나는 뒤에서 궁시렁 대는 멤버였다"고 밝혔고,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미안하다. 그래도 너희 둘은 예쁜 옷을 안 입어도 예뻤다"고 사과했다.

두 사람의 대화는 '캠핑클럽'의 목표 중 하나인 공연에 관한 것으로 이어졌다. 이효리는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하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 공연이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 우리 부모님이나, 팬들에게"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진도 "나도 H.O.T. 공연 하는 걸 보니 울컥하더라"고 화답했다.

이후 잠에서 깬 성유리는 이효리와 이진에게 "둘이 몇 시간을 같이 보낸 거냐"며 놀렸고, 이효리는 "'베프' 됐다. 이렇게 잘 맞을 수가 없다. 손발이 척척 맞는다"고 얘기했다. 캠핑과 함께 재회한 이들의 관계는 더욱 깊어지고 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日시민 혐한발언에 분노한 김구라, 결국…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혐한 시위를 하는 일본인과 인터뷰 중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에는 김구라가 '혐한 막말' 3인방을 찾아 일본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구라는 일본...
종합
연예
스포츠
'배가본드' 배수지 "첩보·액션 장르에 호기...
'배가본드' 배수지 "촬영 중 소속사 이적, 조금 혼란스러웠다" [MD동영상]
'천리마마트' 정혜성 "다혈질·밝은 캐릭터, 나와 닮았다" [MD동영상]
김시아 "롤모델은 한지민…좋은 연기·배려심 본 받고파" (인터뷰)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 노 타임 투 다이’서 레아 세이두와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토론토영화제서 관객상 수상 쾌거, “아카데미 수상 청신호”[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파이더맨’ MCU 탈퇴는 소니의 거대한 실수”[해외이슈]
제임스 건 ‘수어사이드 스쿼드’ 풀 캐스팅 발표, 몇몇 히어로 죽음 암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