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호영vsA씨 진실공방…"피소 맞다vs성추행"
강남 "요즘 힘을 많이 써서…" 19錦 발언
인순이 딸, 극강 스펙 "스탠포드 졸업 후…"
아이비, 가수 복귀에 씁쓸 "용기 없고…"
'이 골반 가능해?'…최소미, 완벽 보디핏
이상화 본가 공개…'그림같은 마당' 감탄
레이디스코드, 5년만에 꺼낸 기억 '눈물'
낸시, 초밀착 의상에 드러난 볼륨감 '헉'
.
'풍문쇼' 옥택연 혈서 사건,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
19-07-22 23: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풍문쇼'에서는 옥택연의 혈서 사건을 이야기했다.

22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옥택연 팬의 혈서 사건을 다뤘다.

혈서에 대해 김가연은 "혈서라 보기엔 너무 빨개서 물감이 아닌가 싶다"고 입을 열었다.

연예부 기자는 "혈서는 과거 독립 운동 하던 분들이 피끓는 애국심을 드러내면서 쓴 게 혈서 아니냐. 혈서라는 이름을 붙이기에도 조금 그렇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극성 팬이 혈서처럼 무서운 메시지를 보낸다면 어떨 거 같냐는 질문에 "혈서는 너무 무서울 거 같다"고 답했다.


레이디제인은 "신변에 무서움을 느낄 거 같다"고 했다.

또 다른 기자는 "이런 팬들이 안티 팬이 아니다.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이 그런 거다. 앞뒤 분간이 안 되는 사람이기 때문에 더 무서운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정도를 지나쳤고 그런 상황이 계속되다 보니 강경 대응을 예고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사생팬이나 특이한 행동을 할 경우 아이돌과 이야기를 나눈 적 있는데 아이돌들이 굉장한 공포를 느끼더라. 한번은 일 끝나고 집 들어갔는데 커튼 뒤에 숨어 있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 기자는 "한 아티스트와 이야기하는데 실제로 주방에서 사람이 나온 적 있던 적도 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신화 김동완은 사생팬과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고. 황영진 기자는 "김동완은 우편물을 찾아는데 'ㅋㅋㅋ 찾았다 김동산 바보'라고 적혀 있다고 하더라"고 털어놔다. 레이디제인은 "누군가 내 집이나 개인정보를 아는 것만으로도 공포스럽다"고 밝혔다.

슬리피는 "사생팬들이 김동완 집 앞을 찾아간 적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하더라. 먹을 걸 놔두고 간 적이 작년에도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인순이 딸 자랑 "스탠포드 졸업 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인순이가 미국에서 공부를 하던 외동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스페셜 게스트로 인순이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딸은 지금 미국에 있냐"며 ...
종합
연예
스포츠
CIX 배진영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잘생김...
'몽글스' 이대휘 "에비뉴 서포트 덕분에 잘 촬영, 사랑해" [MD동영상]
'범인은 바로 너2' 유재석 "관람 포인트? 이승기!" [MD동영상]
'범인은 바로 너2' 이승기 "유재석, 강호동보다 디테일해"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로다주, “‘어벤져스:엔드게임’서 ‘나는 아이언맨이다’ 말고 다른 대사 준비했다”[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로 복귀할 수도 있다” 첫 언급[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마틴 스콜세지 비판에 반격 “마블영화도 시네마다”[해외이슈](종합)
마블 페이즈5 어떤 영화 개봉하나, “‘캡틴 마블2’ 등 현재까지 4편 확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