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누구세요?'…화장만으로 다른 사람 된 설현
행사 온 지수, 자꾸 올라가는 치마 '위험 순간'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구혜선, '폭로글' 싹 지우더니…예상못한 근황
"친누나에 강간 당해" 男스타 폭로 파문…누구
SM 떠난 루나, 충격 행보…"어쩌다 이렇게"
이동건·조윤희, 달달했는데…너무 변했네
'건물 부자' 서장훈, 부동산 금액이…'초대박'
'풍문쇼' 옥택연 혈서 사건,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
19-07-22 23: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풍문쇼'에서는 옥택연의 혈서 사건을 이야기했다.

22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옥택연 팬의 혈서 사건을 다뤘다.

혈서에 대해 김가연은 "혈서라 보기엔 너무 빨개서 물감이 아닌가 싶다"고 입을 열었다.

연예부 기자는 "혈서는 과거 독립 운동 하던 분들이 피끓는 애국심을 드러내면서 쓴 게 혈서 아니냐. 혈서라는 이름을 붙이기에도 조금 그렇다"고 말했다.

슬리피는 극성 팬이 혈서처럼 무서운 메시지를 보낸다면 어떨 거 같냐는 질문에 "혈서는 너무 무서울 거 같다"고 답했다.


레이디제인은 "신변에 무서움을 느낄 거 같다"고 했다.

또 다른 기자는 "이런 팬들이 안티 팬이 아니다. 진짜 좋아해서 하는 행동이 그런 거다. 앞뒤 분간이 안 되는 사람이기 때문에 더 무서운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기자는 "정도를 지나쳤고 그런 상황이 계속되다 보니 강경 대응을 예고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사생팬이나 특이한 행동을 할 경우 아이돌과 이야기를 나눈 적 있는데 아이돌들이 굉장한 공포를 느끼더라. 한번은 일 끝나고 집 들어갔는데 커튼 뒤에 숨어 있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 기자는 "한 아티스트와 이야기하는데 실제로 주방에서 사람이 나온 적 있던 적도 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신화 김동완은 사생팬과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고. 황영진 기자는 "김동완은 우편물을 찾아는데 'ㅋㅋㅋ 찾았다 김동산 바보'라고 적혀 있다고 하더라"고 털어놔다. 레이디제인은 "누군가 내 집이나 개인정보를 아는 것만으로도 공포스럽다"고 밝혔다.

슬리피는 "사생팬들이 김동완 집 앞을 찾아간 적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하더라. 먹을 걸 놔두고 간 적이 작년에도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오창석이 이채은을 향한 마음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 마지막 회에서는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오창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채은과 만나면서 결혼 생각도 하고 있냐?...
종합
연예
스포츠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
강다니엘 '감탄사 나오는 우월한 비주얼' [MD동영상]
이성경, 밀라노로 향하는 가을여신 [MD동영상]
이세영, 공항패션이 어색해 '수줍은 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노쇼 논란’ 호날두 “엄마의 소원, 여자친구 조지나와 확실하게 결혼” 전격 선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