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밑이 훤하네'…전소미, 제대로 하의실종 패션
'폭발 직전'…이나경, 철웅이 장난에 현실 분노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男배우는?
'순둥순둥'…예지, 머리만 풀면 달라지는 인상
'뼈만 남았네'…최소라, 안타까운 앙상 몸매
'민망할 정도'…치어리더, 초미니 입고 아찔 쩍벌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안일권, 못 말리는 허세
양현석 도박기록 입수, 17시간 동안 판돈만 무려…
‘기사회생’ 타자와, 신시내티와 마이너 계약…더블A서 뛴다
19-08-12 14: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트리플A에서 방출돼 벼랑 끝으로 몰렸던 일본인투수 타자와 준이치(33)가 신시내티에서 재기를 노린다.

‘닛칸스포츠’, ‘풀카운트’ 등 일본언론들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신시내티 레즈가 타자와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계약기간 2년의 스플릿 계약이다”라고 보도했다. 타자와는 신시내티 산하 더블A 펜사콜라 블루 와후스에서 뛸 예정이다.

타자와는 지난 2008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보스턴 레드삭스와 계약을 체결, 화제를 모았던 투수다. 타자와는 이후 마이애미 말린스-LA 에인절
스를 거치며 성공적인 경력을 쌓았고, 메이저리그 통산 388경기(선발 4경기) 21승 26패 89홀드 4세이브 평균 자책점 4.12를 기록했다.

하지만 타자와는 지난 시즌을 기점으로 급격한 하락세를 그렸고, 올 시즌을 앞두고 시카고 컵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타자와는 컵스 산하 트리플A 아이오와 컵스서 재기를 노렸으나 6월 이후 구위가 크게 저하됐고, 결국 지난달 12일 방출됐다.

타자와는 방출 이후 일본언론을 통해 “또 다른 팀과 계약할 수 있다고 믿는다. 언제라도 계약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을 뿐이다. 시범경기에서 최대 구속은 90마일(약 145km)이었지만, 현재는 93마일(약 150km)까지 던질 수 있다. 구속이 돌아왔고, 팔도 단단해졌기 때문에 자신 있다”라고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실제 타자와는 아이오와에서 방출된 후 정확히 한 달 만에 새로운 팀을 찾았다. 신시내티는 메이저리그 출범 후 일본인 메이저리거를 한 차례도 영입한 적이 없는 유일한 팀이었다. 비록 마이너 계약이지만, 타자와는 신시내티와 계약한 최초의 일본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타자와 준이치.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연예인 전문 트레이너가 밝힌 쓰레기 배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트레이너 양치승이 자신의 제자들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의 '주먹이 운다' 특집에는 파이터 정찬성, 방송인 줄리엔강, 배우 최여진, 장진희, 개그맨 안일권, 트레이너 양치승이 출연했다. 이날 양...
종합
연예
스포츠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박지훈, 남자가 꽃받침을 해도 이렇게 예쁠 수 있습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로다주와 코믹 투샷 대방출…MCU 남고 싶다?[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10~20대 담배·대마초·마약 사실, 바람 피우진 않았다”[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을 MCU에 돌려달라” 청원운동 활활, 전세계 10만명 육박[해외이슈]
‘분노의 질주:홉스&쇼’ 드웨인 존슨 1년간 1081억 벌어, 가장 비싼 배우 등극[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