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묘하게 섹시'…유현주, 요염한 스트레칭
공효진, 김희원 이 정도 절친? "통화하며…"
화장실 다녀온 이경규 "치욕적…똥돼지 된 줄"
지방 많이 먹는 키토 다이어트, 효과가 이 정도?
클라라, 짧은 치마 입고 다리꼬기 '야릇'
'노린 거야?'…신재은, 치마 들추고 찰칵
'마이웨이 그 자체'…화사, 방구석 패션쇼
"신원호부터…" 나영석, 쟁쟁한 입사 동기 클래스
.
“소개팅男이 차에 똥 싸고 도망가” 분노, 왜 그랬을까
19-08-17 08: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 차에 소개팅 상대가 똥 싸고 도망갔어요”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각할수록 토할 것 같다”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글이 게재됐다.

대학 동기한테 남성 A씨를 소개받은 글쓴이는 "소개팅남이 훠거 맛집에 가자고 했다. 내가 '향이 강한 음식을 못 먹는다'고 했더니 조절이 가능하다며 데려가더라"며 "결국 몇 숟갈 먹지 못했다. 소개팅남은 혼자서 싹싹 긁어먹더라"고 말했다.

A씨는 목이 마르다며 음료를 원샷했고, 5분도 안 돼서 자리에서 일어났다.

집에 돌아가려려고 할 즈음에 문제가 발생했다.

A씨는 글쓴이에게 종로까지 태워달라고 했다. 이어 화장실을 가고 싶다고 부탁했다.

글쓴이는 “A씨를 쳐다봤더니 얼굴에서 땀이 흐르고 배가 아파 보여 덩달아 나도 다급해져서 참으라고 했다”며 “바로 앞에 서울대 병원 화장실을 이용하자고 달래면서 골목을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에 들어가면 된다고 말하려는데, 상상하기 싫은 소리가 들렸다. 그러더니 곧 냄새가 풍겼다”고 했다.

글쓴이는 조수석 시트에 묻은 잔여물을 보고 경악했다. “울고 싶었다”고 했다.

더욱 황당한 일은 화장실에 갔던 A씨가 돌아오지 않은 것. 연락을 끊었으니 당연히 사과도 없었다.

글쓴이는 "원래 세탁비 받을 생각도 없었지만 이런 식으로 잠수를 타는 건 아니지 않느냐"며 "그날 차를 몰고 집에 오는데 냄새 때문에 창문을 다 열고 달렸다. 에어컨을 풀로 틀어도 더워서 울었다"고 했다.

그는 "대학 동기한테 연락했는데 그 남자가 내가 찬 음료를 준게 화근이었다고 했다더라. 친구랑 세탁비로 실랑이도 벌였다"며 "이것들이 쌍으로 미친 건가 싶다. 내일 외근 갔다가 회사로 찾아갈 예정이다. 나한테 진심 어린 사과만 했어도 이렇게까지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글쓴이는 결국 A씨 회사에 찾아갔다. 그는 “A씨에게 ‘제 차를 본 기사님들이 실내 세차만으로는 안 되고 아예 좌석 시트를 교체해야 타고 다닐 수 있다고 했다. 견적은 75만원 나왔고, 이 돈 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하자 그의 얼굴빛이 급격히 안 좋아졌다”며 “돈 얘기 나오니까 태도가 변하는 걸 보고 남아있던 측은함도 싹 가셨다”고 분노했다.

A씨가 75만원을 입금하며 사건(?)은 마무리됐다.

일부에서 ‘주작’ 의혹을 제기하자, 글쓴이는 실제로 A씨에게 보낸 문자와 차량 시트를 맡긴 업체와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글을 마쳤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화장실다녀온 이경규 "치욕적…똥돼지된줄"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왕포에 대한 불만을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 대항해 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에서 이경규는 "내가 오늘 배가 아파서 다른 배로 옮겨서 화장실을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작은아씨들’ 글로벌 2억불 돌파, “전세계 극장 재개봉 결과” 주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