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스타킹 위로 볼록볼록'…박초롱, 굴욕 포착
'라인이 예술'…치어리더 김한나, 봉긋 솟은 힙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홍석천, 성훈 알몸 본 후에 하는 말이…'민망'
민한나, 팬티보다 짧은 핫팬츠 '한 뼘도 안 돼'
"왜 운동 안 하냐면…" 이국주, 소신 발언
민티, 故설리 조롱 논란에 네티즌 분노 일자…
'허리 한 줌'…정유미, 톡 부러질 것 같은 가냘픈 몸매
.
남준재만큼 아프게 뛴 김호남, "정말 이기고 싶었는데..."
19-08-19 15: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안경남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홈 팬들의 야유 속에 뛴 남준재 만큼 친정팀 제주 유나이티드를 적으로 만난 김호남의 마음도 복잡했다.

강등권 싸움 중인 인천과 제주는 18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양 팀은 승점 1점씩을 획득하는데 그쳤다.

남준재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인천 유니폼을 입고 이적 후 처음으로 친정팀 제주와 맞붙은 김호남은 무조건 이기고 싶었다. 제주를 떠나 인천으로 건너와 결정적인 순간 2골이나 터트린 김호남이 공을 잡을 때마다 인천 서포터즈는 환호를 보냈다.

경기 내내 야유를 받은 남준재와는 분명 대조되는 장면이었다. 제주 원정 팬들도 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팀을 떠난 김호남을 적이지만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무언가 보여주겠다는 다짐이 오히려 독이 됐다. 이전 경기보다 발에 잔뜩 힘이 들어가면서 김호남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와 슈팅이 많이 나오지 못했다. 결국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하고 후반 막판에 교체됐다.

0-0으로 경기를 마치고 믹스트존에서 만난 김호남의 표정은 밝지 못했다. 무승부로 승점 1점 밖에 얻지 못했다는 아쉬움과 더불어 자신을 야속하게 내보낸 친정팀을 향해 무언가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도 남았다.

김호남은 “다른 11개 팀 중 하나라고 생각하려 했다. 선수들이 비겨도 진 것 같이 아쉬워하는 걸 보면 인천이 점점 강해지는 걸 느낀다.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솔직히 이유를 막론하고 이기고 싶었는데, 이기지 못해 아쉽다. 세상일이란 게 제가 얼마 전에 당한 일처럼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구나 다시 느꼈다. 잘 준비해서 다음에 다시 만난다면 꼭 이기고 싶다. 그게 내 몫이고 그렇게 할 것이다”고 다짐했다.


[사진 = 안경남 knan0422@mydaily.co.kr, 프로축구연맹]
인천 =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노 브래지어를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나르샤는 "14년 전 우리 처음 만난 날 되게 더웠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네가 입고 있던 옷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점점 더 어려지네~' 티아라 소연, 여전히 ...
라이머·안현모 부부 '손 꼭 잡고 서울패션위크 나들이' [MD동영상]
하연수·이유비·남보라·황승언 '자체발광 비주얼' [MD동영상]
에이핑크 박초롱 '눈에 띄는 빨간구두'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 감독, “스파이더맨X베놈 크로스오버 영화 제작될 것”[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만났다…‘데드풀’ MCU 입성 기대감↑[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