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안나 "내 가슴은 XX 모양" 거침없는 발언
'아빠 정글 가자!'…전소미, 父 매튜와 다정한 출국
"故 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신재은, 바지 내리고 노골적인 몸매 자랑
'거대해'…민한나, 지탱하기 힘든 E컵 볼륨
'알이 꽉 찼네'…문근영, 의외의 근육질 다리
엄정화, 배꼽 바로 위까지 파인 옷…'입이 쩍'
"남편이 건물주"…김지현, 럭셔리 신혼집 공개
.
다저스, WS우승 배당률 2위 "어마어마한 류현진·커쇼·뷸러"
19-08-23 05: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휴스턴에 필적할 수 있는 류현진,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의 어마어마한 로테이션을 보유했다."

LA 다저스 소식을 전하는 다저블루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각) 오즈샤크닷컴의 도움을 받아 올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 배당률을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LA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배당률은 +275로 2위다.

다저블루는 "LA 다저스는 올 시즌 내셔널리그 최고의 팀으로 활약하며 3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이 예상된다. 그들은 1988년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과 2년 전 7차전서 휴스턴에 당한 패배를 설욕하려고 한다. 베팅사이트에 따르면 배당률은 +275"라고 밝혔다.

LA 다저스의 장점으로 류현진이 이끄는 선발진이 거론됐다. 다저블루는 "내셔널리그 MVP 경쟁자 코디 벨린저가 이끄는 라인업이 훨씬 좋다. 휴스턴에 필적할 수 있는 류현진, 클레이튼 커쇼, 워커 뷸러의 어머어마한 선발로테이션을 보유했다"라고 설명했다.



월드시리즈 우승 배당률 1위는 +225의 휴스턴 애스트로스. 다저블루는 "월드시리즈서 뉴욕 양키스와 LA 다저스를 제치고 우승할 수 있는 팀으로 평가된다. 아메리칸리그에서 뉴욕 양키스를 제치지 못할 수도 있지만,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위험한 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스틴 벌렌더와 게릿 콜에 트레이드 마감일에 잭 그레인키를 추가했다. 어느 구단도 다저스를 포함한 상위 세 팀에 도전하기는 어려울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뉴욕 양키스가 +450으로 월드시리즈 우승 배당률 3위다. 다저블루는 "홈 구장 이점을 단단히 가져간다면 포스트시즌에서 확실한 가치를 가질 것이다. 그들은 수 많은 부상을 극복했고, 유일한 약점은 선발투수다. 2년 전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서 홈 팀이 모든 경기를 이겼다"라고 밝혔다.

이밖에 다저블루에 따르면, 애틀랜타가 +900, 시카고 컵스, 클리블랜드가 +1600, 미네소타 트윈스가 +1800이다. 한마디로 올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은 휴스턴, LA 다저스, 뉴욕 양키스의 3파전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류현진과 커쇼.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14일 사망한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추측됐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수홍은 "정말 갑작스럽고 의...
종합
연예
스포츠
소찬휘,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 '프렌드(Fri...
모모랜드, 초통령이 강감찬 축제에 떴다 '아임쏘핫' 무대 [MD동영상]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m' 무대 [MD동영상]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가오갤’ 제임스 건 “봉준호 ‘기생충’,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극찬[해외이슈]
‘대부’ 감독 “마블영화는 비열하다” VS 제임스 건 “갱스터·웨스턴도 그랬다”[해외이슈](종합)
‘대부’ ‘지옥의 묵시록’ 감독, “마블 영화는 비열하다” 직격탄[해외이슈]
제니퍼 로렌스♥쿡 마로니 초호화 결혼, 아델·엠마 스톤 등 150명 하객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