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누구세요?'…화장만으로 다른 사람 된 설현
행사 온 지수, 자꾸 올라가는 치마 '위험 순간'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구혜선, '폭로글' 싹 지우더니…예상못한 근황
"친누나에 강간 당해" 男스타 폭로 파문…누구
SM 떠난 루나, 충격 행보…"어쩌다 이렇게"
이동건·조윤희, 달달했는데…너무 변했네
'건물 부자' 서장훈, 부동산 금액이…'초대박'
'악플의 밤' 홍경민X서유리, 악플을 대하는 두 사람의 쿨한 자세 [MD리뷰]
19-08-24 06: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홍경민과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자신들을 향한 악플에 시원하게 대응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는 가수 홍경민과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경민은 '자기가 아직도 '한국의 리키 마틴'인 줄 아냐. '흔들린 우정' 이후 아무것도 없잖아'라는 악플에 "'흔들린 우정'이 워낙 유명한 노래이기 때문"이라며 반박했다.

이어 "'한국의 리키 마틴'은 인정한다"며 "인터넷에 리키 마틴 기사가 나오면 찾아보게 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수 칠 때 떠났어야지. 그냥 기술이나 배워라'는 댓글에는 "기술 알기를 되게 우습게 아네. 기술자 비하다. '기술이나'라니, 기술이 얼마나 어려운 건데"라고 말하며 악플에 맞섰다.


서유리는 '목소리가 거슬린다. 성우 할 목소리도 아닌데 나댄다'는 악플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성우는 목소리로 되는 게 아니다. 연기력이 기본이다. 성우도 연기자다"라고 조목조목 설명했다.

이와 함께 ''취집(취업하듯 결혼하는 뜻의 신조어)' 성공이네'라는 댓글에는 "맞벌이를 하는데 무슨 취집이냐. 그리고 지금은 제가 (남편인 최병길 PD보다) 돈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또한 '성형 수술을 안 했다고? 양심은 안드로메다행'이라는 악플을 맞닥뜨리기도 했다. 이에 서유리는 "성형 수술 안 했다고 한 적이 없다. 했다고 인정했다"며 바로잡았다.

이어 "활동 중 아팠던 시기가 있다. 얼굴도 붓고, 살도 찌고, 눈이 튀어나오는 병에 걸렸다. 사람들은 내가 계속 성형 수술 중이라더라. 그래서 그게 아니라고 한 건데, 예전에도 성형한 적 없다고 와전이 됐다"고 밝혔다.

끝으로 "성형 수술을 했다. 더 이상 하면 죽을 것 같아서 안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JTBC2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오창석이 이채은을 향한 마음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 마지막 회에서는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오창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채은과 만나면서 결혼 생각도 하고 있냐?...
종합
연예
스포츠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
강다니엘 '감탄사 나오는 우월한 비주얼' [MD동영상]
이성경, 밀라노로 향하는 가을여신 [MD동영상]
이세영, 공항패션이 어색해 '수줍은 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카데미 캠페인 시작, 로다주 남우주연상 받을까[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