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프로포폴 연예인 파문…추측 난무에 '우려↑'
'이휘재 아냐?'…서언, 폭풍성장 근황 '헉'
"송지효, 과거 개리 받아줬다면…" 일침
조한선 "아내·자녀들 공개 안 한 이유는…"
'치마를 스윽'…치어리더, 셀프 아찔 손짓
'맥스큐' 허고니, 가죽수영복 몸매 '역대급'
엄용수, 세 번째 결혼 발표? '깜짝 발언'
베리굿 조현, 허벅지 다 드러내고 야릇 포즈
.
류현진 회복 못한다면, LA언론 "다저스 WS 우승 가능성↓"
19-09-11 05: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류현진의 폼이 돌아오지 않는다면, LA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은 현저히 줄어든다."

LA 다저스를 전문적으로 취재하는 다저스네이션이 10일(이하 한국시각) "류현진이 10월 에이스로 믿음을 얻을 수 있을까"라며 최근 류현진의 하락세와 향후 행보를 전망했다. 류현진은 5일 콜로라도와의 홈 경기를 끝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선발로테이션을 한 차례 건너뛴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은 올 시즌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으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과 다를 바 없었다. 그러나 여름이 가을로 바뀌고 포스트시즌이 다가오면서 그의 초창기 우세는 없어져버린 것 같다"라고 짚었다.

류현진의 마지막 승리는 8월12일 애리조나와의 홈 경기였다.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2사사구 무실점으로 12승을 챙겼다. 평균자책점을 1.45까지 낮췄다. 그러나 이후 네 경기 연속 부진했다. 19이닝 31피안타(5피홈런) 21자책점 평균자책점 9.95. 3패를 추가했고, 평균자책점은 2.45까지 올랐다. 투구밸런스가 무너지며 주무기 체인지업과 컷패스트볼의 예리함이 완전히 사라졌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의 추락이 왜 그렇게 극적이었는지 말하기 어렵지만, 한 가지 가능한 대답은 휴식의 부족이다. 류현진은 올해처럼 많은 이닝(161⅔이닝, 2013년 192이닝에 이어 메이저리그 데뷔 후 두 번째로 많은 이닝)을 던지는데 익숙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이 정규시즌에 더 이상 투구하지 않는다면 사이영상 케이스에 추가할 그 어떤 것도 할 수 없다. 그러나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가뭄을 끝내기 위해, 팀이 8월 이전으로 돌아가기 위해 모든 예방조치를 취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의 최근 페이스를 거론하며 류현진의 회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봤다. 다저스네이션은 "커쇼와 뷸러는 에이스에 오르려고 하지만, 올 시즌 내내 둘 다 문제가 있었다. 커쇼는 후반기 들어 홈런을 잘 맞는 투수고, 뷸러도 올 시즌 내내 비교적 일관성이 떨어진다. 류현진이 지금 고전하는 것처럼 두 사람도 고군분투했다"라고 돌아봤다.

결국 류현진의 회복만이 살 길이다. 다저스네이션은 "류현진은 최근까지 팀에 자신이 에이스로서 능력이 있다는 신뢰를 심어주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해냈다. 다저스는 포스트시즌에서 선발투수의 힘에 의존해야 할 것 같다. 류현진의 폼이 돌아오지 못한다면,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은 현저히 줄어든다"라고 밝혔다.

[류현진.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지효, 과거 개리 받아줬다면…" 일침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김종국이 배우 송지효와 래퍼 개리의 과거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는 러브라인을 만들어가고 있는 양세찬과 전소민에게 조언을 건네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역공으로 돌아왔...
종합
연예
스포츠
'콜' 전종서 "과거 바꿀 수 있다면? 1시간...
위키미키 리나·페이버릿 아라·엘리스 가린 '고등학교 졸업하는 날' [MD동영상]
에이프릴 진솔 "학교 생활 아쉬워…더 좋은 모습 선보일 것" 졸업소감 [MD동영상]
드림노트, 수민 고등학교 졸업식 위해 뭉쳤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4세 밀라 요보비치 “셋째딸 모유 수유에 집중” 엄마 닮았네[해외이슈]
美 버라이어티 “할리우드, ‘기생충’ 봉준호와 필사적으로 일하고 싶어해”[해외이슈]
‘퀸’ 브라이언 메이, 호주 산불피해 코알라 안고 기타연주 “감동적”[해외이슈]
77세 해리슨 포드, “‘인디아나 존스5’, 두달 뒤 촬영 시작” 공식발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