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누구세요?'…화장만으로 다른 사람 된 설현
행사 온 지수, 자꾸 올라가는 치마 '위험 순간'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구혜선, '폭로글' 싹 지우더니…예상못한 근황
"친누나에 강간 당해" 男스타 폭로 파문…누구
SM 떠난 루나, 충격 행보…"어쩌다 이렇게"
이동건·조윤희, 달달했는데…너무 변했네
'건물 부자' 서장훈, 부동산 금액이…'초대박'
'비스' 손숙 "안면인식장애, 이영애·송강호 못 알아봐"
19-09-11 06: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우 손숙이 안면인식장애 때문에 이영애, 송강호를 알아보지 못한 사연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이순재, 신구, 손숙, 강성진이 출연한 ‘인생은 원 테이크! 거침없이 프리킥’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손숙은 안면인식장애라며 “오래됐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이영애, 송강호도 알아보지 못했다고.

손숙은 “이영애 씨가 내 옆에 앉아 있었는데 주변이 밝지는 않았다. 이 친구가 화장도 안 하고 머리도 묶고 있었다. 한 시간쯤 밥 먹고 이야기를 하는데 이영애 씨 남편이 내
맞은편에 앉아 있었다. ‘우리 와이프가 대장금에 나오고’ 막 그러더라. ‘저 사람이 영애 남편이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이영애가 옆에 있다고 말해줘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애가 누구 보러 ‘손숙 선배님이 나를 안 좋아하시나 보다’고 했다더라”라며 이영애를 향해 “내가 너무 좋아하고. 그날 정말 미안했어”라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송강호의 경우 조금 전까지 대화를 했지만 못 알아보고 안성기에게 “쟤 누구야”라고 물어봤다고. 손숙은 “어느 결혼식에 갔는데 송강호 씨가 왔다. 칵테일 파티를 할 때 ‘송강호 씨 반가워요. 기생충 잘 봤다’고 했다. 그다음에 자리에 가서 앉는데 송강호 씨가 내 맞은편에 앉았다. 그런데 이름이 틀렸다. 다른 이름에 앉았다. 그래서 다른 사람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손숙은 “누구 남편인 줄 알았다. 얼굴이 좀 닮았다”며 “‘왜 같이 안 오고 혼자 왔냐’고 했더니 ‘아들하고 왔는데요’라고 하더라. 옆에 안성기 씨가 왔길래 ‘아들하고 왔대’라고 했더니 안성기 씨가 ‘송강호잖아요’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미안해하며 손숙은 “송강호 씨 팬인 거 알죠? 다음에 연극 한번 같이합시다”라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창석 "이채은과 끝, 이별일지도" 고백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오창석이 이채은을 향한 마음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 마지막 회에서는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오창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채은과 만나면서 결혼 생각도 하고 있냐?...
종합
연예
스포츠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
강다니엘 '감탄사 나오는 우월한 비주얼' [MD동영상]
이성경, 밀라노로 향하는 가을여신 [MD동영상]
이세영, 공항패션이 어색해 '수줍은 미소'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노쇼 논란’ 호날두 “엄마의 소원, 여자친구 조지나와 확실하게 결혼” 전격 선언[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