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효리X윤아, 노래방 라이브 방송→사과문 게재
"뚱뚱한 편, 화 많이 내" 폭로당한 백종원 반응
임수향, 2000:1 뚫은 오디션 작전은?
위키미키 최유정, 미모 정점 찍어 …'대박'
스텔라 민희, 야외 수영장서 인생샷
중학생에게도 선 넘은 김민아, 논란 커지자…
이하늬, 윤계상과 결별 후 첫 근황 "고마워"
'조각인 줄'…나나, 심하게 우뚝 솟은 날개뼈
.
장제원 아들, 바꿔치기 시도 인정+피해자와 3500만원 합의…"피의자 인권 짓밟아" 父 분노 (종합)
19-09-11 10: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장제원(52)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19·본명 장용준)의 음주운전 사고와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노엘은 음주운전 사고 직후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가 또 아버지가 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하면서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심을 받았다.


공개된 CCTV 영상에서 노엘이 운전한 차량은 도심에서 시속 100km 정도의 속도로 질주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사실이 확인돼 비난 여론이 거셌다.

노엘은 9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이 경찰 조사에서 노엘은 자신 대신 운전을 했다고 말한 남성에 대해 '아는 형'이라고 밝혔으며 장제원 의원실과 아무 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버지로서 참담하다며 사과했던 장 의원은 의원실 개입 의혹 등 음주운전 사고 관련 뉴스가 잇따르자 사실이 아니라며 발끈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바꿔치기, 의원실 연루됐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의혹 부풀리기를 넘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저의 의원실 관계자를 제 아들 대신 운전을 했다고 시킬 (정도로 제가) 그토록 나쁜 사람은 아니"라고도 토로했다.

이어 노엘 측이 사고 피해자 A 씨에게 3500만원을 주고 합의를 했다는 구체적 내용까지 언론에 알려지자 장 의원은 11일 또 다시 SNS에 글을 올려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이 심각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장 의원은 "음주사고는 분명히 국민적으로 지탄받아야 할 범죄다. 저의 아들은 반드시 자신의 잘못에 상응하는 벌을 달게 받아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경찰이 악의적 여론조성을 위해 수사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무차별 유출하고, 수시로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행위 또한 피의자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경찰을 비판했다.


노엘은 7일 새벽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음주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 장제원 페이스북, SBS 방송 화면, 노엘 인스타그램]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000:1 뚫은 임수향, 합격 비결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임수향이 드라마 '신기생뎐' 오디션 비화를 공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 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임수향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임수향은 "새로운 드라마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말문...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작은아씨들’ 글로벌 2억불 돌파, “전세계 극장 재개봉 결과” 주목[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세 연하 남친과 마스크 쓰고 해변 데이트 “달달”[해외이슈]
K팝 팬들, 노쇼로 “트럼프에 한방 먹였다”…인기 없어서 유세장 안간 것[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