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프로포폴 연예인 파문…추측 난무에 '우려↑'
'이휘재 아냐?'…서언, 폭풍성장 근황 '헉'
"송지효, 과거 개리 받아줬다면…" 일침
조한선 "아내·자녀들 공개 안 한 이유는…"
'치마를 스윽'…치어리더, 셀프 아찔 손짓
'맥스큐' 허고니, 가죽수영복 몸매 '역대급'
엄용수, 세 번째 결혼 발표? '깜짝 발언'
베리굿 조현, 허벅지 다 드러내고 야릇 포즈
.
'서울 복귀' 주세종 "동료들이 공격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겠다"
19-09-11 15: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구리 김종국 기자]FC서울에 복귀한 주세종이 올시즌 활약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주세종은 11일 오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서울 복귀 소감을 전했다. 주세종과 이명주는 전역 후 서울에 합류한 가운데 오는 15일 열리는 인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활약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주세종은 "서울로 돌아와 훈련하고 준비할 수 있는 것에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인천전이 부담되지만 설레임도 있고 인천전 경기전까지 잘 준비해 좋은 모습으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서울에 복귀한 후 달라진 점을 묻는 질문에는 "선수들이 많이 변화했다. 지금은 후배들이 더 많아졌다. 군대에 가있는 동안 지난시즌 경기와 올시즌 경기를 봤는데 올시즌 팀이 하나가 되어 살아있는 모습을 본 것 같다. 경기를 보면서 (이)명주와 이야기한 것이 팀에 들어가 경기하면 재미있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앞으로가 기대된다"는 뜻을 나타냈다.

주세종은 "서울이라는 팀이 항상 우승만 보고 상위권을 보고 가는 팀이기 때문에 전북이나 울산과의 경쟁에서 뒤쳐지는 것이 가슴아팠다. 우리가 정해놓은 목표를 가기 위해 노력해야할 것 같다. 바깥에서 봤을 때 선수들이 지쳐있는 모습을 볼 때가 있었다. 그 선수들 몫까지 많이 뛰고 그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고 다른 역할에 치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자는 이야기를 했다"는 의욕도 드러냈다.

이명주와의 호흡에 대해선 "아산에서도 수비형 미드필더를 본 적이 많았는데 압박을 받고 맨투맨 수비도 있었지만 명주와 스위치 플레이를 하면서 명주가 편안하게 해줘 패스를 보내는데 어려움이 적었다. 공격적인 상황에서 볼을 잡았을 때 명주로 인해 편안하게 축구를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사진 = FC서울 제공] 구리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송지효, 과거 개리 받아줬다면…" 일침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가수 김종국이 배우 송지효와 래퍼 개리의 과거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는 러브라인을 만들어가고 있는 양세찬과 전소민에게 조언을 건네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역공으로 돌아왔...
종합
연예
스포츠
'콜' 전종서 "과거 바꿀 수 있다면? 1시간...
위키미키 리나·페이버릿 아라·엘리스 가린 '고등학교 졸업하는 날' [MD동영상]
에이프릴 진솔 "학교 생활 아쉬워…더 좋은 모습 선보일 것" 졸업소감 [MD동영상]
드림노트, 수민 고등학교 졸업식 위해 뭉쳤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4세 밀라 요보비치 “셋째딸 모유 수유에 집중” 엄마 닮았네[해외이슈]
美 버라이어티 “할리우드, ‘기생충’ 봉준호와 필사적으로 일하고 싶어해”[해외이슈]
‘퀸’ 브라이언 메이, 호주 산불피해 코알라 안고 기타연주 “감동적”[해외이슈]
77세 해리슨 포드, “‘인디아나 존스5’, 두달 뒤 촬영 시작” 공식발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