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안나 "내 가슴은 XX 모양" 거침없는 발언
'아빠 정글 가자!'…전소미, 父 매튜와 다정한 출국
"故 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신재은, 바지 내리고 노골적인 몸매 자랑
'거대해'…민한나, 지탱하기 힘든 E컵 볼륨
'알이 꽉 찼네'…문근영, 의외의 근육질 다리
엄정화, 배꼽 바로 위까지 파인 옷…'입이 쩍'
"남편이 건물주"…김지현, 럭셔리 신혼집 공개
.
키움 장정석 감독 "이정후, 최다안타보다 팀 우선…기특해"
19-09-16 17: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이후광 기자] 키움 장정석 감독이 이정후의 ‘팀 퍼스트’ 정신을 높이 샀다.

키움 간판타자 이정후는 호세 페르난데스(두산)와 함께 치열한 최다안타 경쟁을 펼치고 있다. 16일 잠실 두산전에 앞서 186안타로 페르난데스에 8개 앞선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두산보다 6경기를 더 치렀다는 게 가장 걸린다. 남은 정규시즌 6경기서 최대한 많은 안타를 치며 격차를 벌려놔야 한다.

최다안타 경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게 타순이다. 아무래도 클린업트리오보다 테이블세터 배치가 한 타석이라도 더 들어설 수 있다. 물론 타석 증가가 안타수 증가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래도 확률을 높
일 수 있다. 그러나 이정후는 이날도 톱타자가 아닌 3번으로 경기에 출전한다. 14일 수원 KT전에서 2번을 잠시 맡았지만 그 전에 12경기 연속 3번을 맡았다. 이날 테이블세터는 서건창-김하성 조합이다.

16일 경기에 앞서 만난 장정석 감독은 이에 대해 “서건창이 경기에 나가면 보통 15~20개 정도의 공을 본다. 도루도 이정후보다 한 수 위에 있다”라며 “이정후는 중심 타선에서 성장해야 할 타자다. 반면 서건창은 최고의 1번타자로 볼 수 있다. 출루를 못 해도 가치가 높다”라고 설명했다.

이정후가 타순에 대한 불만은 없을까. 장 감독은 “(이)정후가 안타 타이틀에 대한 욕심이 없다. 욕심이 날 법도 한 상황에서 볼을 골라 볼넷으로 출루한다. 고맙고 기특하다”고 미소 지으며 “팀에 홈런, 20(홈런)-20(도루), 최다안타 등 타이틀이 걸린 선수들이 제법 있지만 전체적으로 개인보다 팀을 바라보고 있다. 선수들에게 직접 고맙다는 인사를 직접 했다”고 전했다.

장 감독은 순위가 조기에 확정되면 이정후를 최대한 앞쪽에 배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 감독은 “당연히 순위가 확정되면 배려해줄 것이다. 나도 1년 동안 고생한 선수들이기에 기록을 챙겨주고 싶다. 이는 연봉 협상과도 관련이 있다”며 “(이)정후가 요즘 보면 편하게 경기를 한다. 고마운 선수다”라고 이정후를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정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잠실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14일 사망한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추측됐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수홍은 "정말 갑작스럽고 의...
종합
연예
스포츠
소찬휘,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 '프렌드(Fri...
모모랜드, 초통령이 강감찬 축제에 떴다 '아임쏘핫' 무대 [MD동영상]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m' 무대 [MD동영상]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가오갤’ 제임스 건 “봉준호 ‘기생충’,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극찬[해외이슈]
‘대부’ 감독 “마블영화는 비열하다” VS 제임스 건 “갱스터·웨스턴도 그랬다”[해외이슈](종합)
‘대부’ ‘지옥의 묵시록’ 감독, “마블 영화는 비열하다” 직격탄[해외이슈]
제니퍼 로렌스♥쿡 마로니 초호화 결혼, 아델·엠마 스톤 등 150명 하객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