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안나 "내 가슴은 XX 모양" 거침없는 발언
'아빠 정글 가자!'…전소미, 父 매튜와 다정한 출국
"故 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신재은, 바지 내리고 노골적인 몸매 자랑
'거대해'…민한나, 지탱하기 힘든 E컵 볼륨
'알이 꽉 찼네'…문근영, 의외의 근육질 다리
엄정화, 배꼽 바로 위까지 파인 옷…'입이 쩍'
"남편이 건물주"…김지현, 럭셔리 신혼집 공개
.
NC 쉬는 날, PS 한 걸음 더 멀어진 KT [MD포커스]
19-09-16 21: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실낱같은 희망마저 사라지는 걸까. 경쟁자가 한숨 돌린 사이, KT는 타선이 침묵해 ‘가을야구’에서 한 걸음 더 멀어졌다.

KT 위즈는 1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홈경기에서 2-4로 역전패했다. 김민수가 1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실점(2자책) 난조를 보여 패전투수가 됐다.

NC 다이노스와 치열한 5위 경쟁을 펼치던 KT는 지난주에 타격이 큰 슬럼프에 빠졌다. 한 수 아래로 여겼던 8위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 2연전에서 2연패를 당한데 이어 5위 NC를 상대로 치른 홈 2연전까지 모두 패한 것. 6위 KT는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매우 중요한 시점에 총 4연패를 당했고, 5위 NC와의 승차는 3.5경기까지 벌어졌다.

5
위 경쟁이 맥없이 끝나는 듯했던 시점. KT는 상위권에 있는 팀들을 상대로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14일 플레이오프 직행을 노리는 키움 히어로즈를 3-2로 꺾었고, 15일에는 1위 SK 와이번스에 8-6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KT가 2연승을 내달리는 동안 NC 역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그렇게 5위 NC와 6위 KT의 승차는 3.5경기가 유지된 상황서 추석연휴 일정이 마무리됐다.

NC는 경기가 없는 16일. KT는 LG를 상대로 홈경기를 치렀다. 0.5경기라도 좁혀야 하는 상황에 놓인 KT는 2회말 임찬규가 흔들린 가운데 LG 2루수 정주현이 범한 실책에 편승, 선취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LG는 이후 임찬규를 더 이상 공략하지 못했고, 경쟁력을 보여줬던 불펜마저 경기 중반에 난조를 보여 주도권을 넘겨줬다. KT는 9회말 2사 상황서 황재균이 솔로홈런을 터뜨려 격차를 2점으로 좁혔지만, 더 이상의 저력은 발휘하지 못했다.

3연승에 실패한 6위 KT와 5위 NC의 승차는 4경기까지 벌어졌다. 뿐만 아니라 KT는 NC와의 맞대결에서 5승 10패 열세를 보여 실질적인 승차는 4경기 이상이라 할 수 있다. 맞대결이 1경기 남아있지만, 정규시즌 종료까지 KT가 남겨둔 경기는 7경기에 불과하다. 시즌 초반 부진을 딛고 전혀 다른 팀으로 변모했던 KT에겐 이제 더 물러날 곳이 없는 형국이다.

KT의 5위 탈환이 한 걸음 더 멀어진 반면, LG는 4연승 및 수원 4연승을 질주했다. LG는 이날 승리로 잔여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2016시즌 이후 3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5위를 확보한 LG는 4위 매직넘버도 4로 줄였다.

[KT 선수들. 사진 = 마이데일리DB] 수원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故설리, 극단적 선택한 진짜 이유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지난 14일 사망한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추측됐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박수홍은 "정말 갑작스럽고 의...
종합
연예
스포츠
소찬휘,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 '프렌드(Fri...
모모랜드, 초통령이 강감찬 축제에 떴다 '아임쏘핫' 무대 [MD동영상]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m' 무대 [MD동영상]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가오갤’ 제임스 건 “봉준호 ‘기생충’,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극찬[해외이슈]
‘대부’ 감독 “마블영화는 비열하다” VS 제임스 건 “갱스터·웨스턴도 그랬다”[해외이슈](종합)
‘대부’ ‘지옥의 묵시록’ 감독, “마블 영화는 비열하다” 직격탄[해외이슈]
제니퍼 로렌스♥쿡 마로니 초호화 결혼, 아델·엠마 스톤 등 150명 하객 축하[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