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본 것만 믿어"…아역배우→스태프, 김선호 응원
피 칠갑 치어리더, 곳곳에 찢긴 상처 '섬뜩'
"은가은·이상준, 이효리♥이상순과 궁합 똑같아"
'너무 공격적'…오하영, 앞뒤로 살아있는 볼륨
'속옷 공개'…정호연, 당당한 노출 패션
'여전히 깨 볶네'…한예슬, 남친 뽀뽀에 꺄르르
'명품백 광고인데…' 화사, 시선 빼앗는 힙한 자태
김빈우, 헐벗고 억지로 찾아보는 복근 "희미해"
“도쿄 올림픽 욱일기 금지하라”,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서 폭발적 반응
19-09-23 1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서 욱일기 응원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을 세계 최대 청원 사이트에 올려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반크의 박기태 단장은 23일 오전 SNS를 통해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change.org)에 올린 "도쿄올림픽 욱일전범기 응원 금지하라!" 청원이 3일동안 5,000명이 동참했다”면서 “청원에 참여한 사람이 5천명, 1만명, 1만 5천명, 2만명이 될때마다, 청원 결과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전세계 205개국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에게 전파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들이 가야할 길의 끝은 절벽이지만 우리가 가야할 길의 끝은 열린 대로”라면서 “여러분도 주변에 적극적으로 알려 세계 평화를 향한 반크의 꿈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반크는 이 청원에서 '정치적, 종교적, 인종적 선전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올림픽 헌장 50조 2항을 언급하면서, 지난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 나치가 선전에 이용한 하켄크로이츠 깃발을 설명했다.

이어 "나치 히틀러는 베를린 올림픽을 통해 아리아 인종의 육체적 우월성을 전 세계에 알려 나치가 전 세계를 지배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논리를 세계에 전파하고자 했다"면서 "그 현장엔 나치 군국주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가장 부끄러운 역사로 기억되는 1936년 독일 베를린 올림픽이 2020년 도쿄 올림픽을 통해 부활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반크는 "욱일기는 일본 제국주의 침략 전쟁의 상징이며, 100년 전 일본 제국주의 침략으로 고통받은 한국, 중국 등 아시아인들에게는 하켄크로이츠와 같다"고 했다.

아울러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전쟁으로 아시아에서 약 2,000만 명 이상이 죽었다"라며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일본 욱일기가 침략 전쟁 범죄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이용된 군국주의 깃발이라는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라며 욱일기 응원 금지를 촉구했다.

23일 오후 3시 54분 현재 이 청원에는 6,850여 명이 동의했다.

[사진 = 청원사이트 캡처]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은가은·이상준 궁합=이효리♥이상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은가은과 개그맨 이상준의 관상 궁합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 은가은과 이상준은 궁합 투어를 했다. 이날 관상가는 "우리 결혼하냐?"...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저스트비, 무대 위 강렬한 카리스마...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엉성한 붙임머리 누가했어? “미용사는 해고됐을 것”[해외이슈]
‘꽃미남 피아니스트’ 윤디 리, 성매매로 공안에 붙잡혀…“중국 충격”[해외이슈]
채닝 테이텀♥조 크라비츠 뉴욕서 공개 열애, “새로운 커플 탄생” 축하[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모든 프로젝트 취소 “슬픔을 가눌 수 없는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