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굶지도 않는데…" 서예지, 소멸각 개미허리
지민 탈퇴한 AOA, 앞날 불투명 '어쩌나'
조세호 감량이 女배우 때문? 실명 고백
한예슬, 센 화장 해놓고…본성 못 숨기네
노현정, 남편 정대선과 결혼식 등장…관심↑
신재은, 새빨간 수영복 입고서…명불허전
도티 수입 위엄 "김숙·전현무 합쳐도 안 돼"
"우울·불안 올 것" 홍선영, 정신건강 위험
.
'TS엔터와 분쟁' 슬리피, 생활고 고백에 전효성→딘딘까지 동료 응원 봇물 [종합]
19-09-23 17: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13년차 래퍼 슬리피가 생활고를 고백하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동료 연예인들까지 나서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슬리피는 지난 4월 서울서부지방법원에 TS 측을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민사 소송을 진행 중이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과거 슬리피가 벌어들인 돈이 적어 매출보다 회사의 지출이 더 크다고 해명했으며 슬리피의 SNS 홍보비 횡령을 문제 삼아 민·형사 고소를 진행 예정이다.

양측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슬리피는 23일 디스패치를 통해 소속사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단수와 단전, 퇴거 명령 등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메시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슬리피는 소속사 직원에게 "폰 요금만 좀 부탁드립니다", "단전만은 제발", "형님, 엄마가 단수될까봐 물 떠놓고 사는데 관리비 한 달 만이라도 좀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슬리피는 욕조에 물을 받아놓은 사진을 보냈고, 수차례 단수로 인해 자신의 모친이 물을 받아뒀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퇴거로 인해 모친과 누나가 받을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해결을 원하기도 했다.


앞서 자신의 SNS에 슬리피는 "저는 숙소의 월세와 관리비를 7개월에서 많게는 12개월까지 밀리기를 반복하며 결국 매일 단수와 단전으로 불편해하다가 퇴거조치를 당했습니다"라며 "저는 횡령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오히려 제가 소송을 통하여 아직 받지 못한 돈들을 받고 저의 정당한 권리를 찾으려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슬리피의 생활고가 알려진 뒤 과거 같은 TS 소속이었던 송지은과 전효성 등 동료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송지은과 전효성은 22일 각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슬리피의 신곡 ‘분쟁’ 이미지와 함께 "Do the Right thing(옳은 일을 해라)"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또한 딘딘은 슬리피의 SNS에 "고생 많았다. 정말로! 이제 그 힘든 시간들 다 보답 받는 삶 살자"라며 응원글을 올렸고, 한해 역시 "힘!"이라며 응원을 보탰다.

베이식 또한 "힘내세요 형"이라고 댓글을 남겼으며, 마이티마우스 상추도 "리피야 형이있다 힘내자! 네버기법"이라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존재감無" 조세호, 女배우 막말에 상처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전소민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을 진행했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가수 지코, 선미,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