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연중' 공유, 정유미 서운 발언에 "사적으로 안 맞아 친분 유지" 너스레
19-10-05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투닥거리며 절친 케미를 뽐냈다.

4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주연 배우 정유미, 공유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도가니', '부산행' 이후로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 정유미와 공유. 이날 정유미는 "이제 마지막일 수도 있다"며 깜짝 발언을 했다.

그러자 공유는 "저도 처음 알았다. 그렇게 생각하는 줄 몰랐다. 칼로 자르듯이"라며 서운한 마음을 쏟아냈다.

이어 그는 "저희가 사적으로 잘 안 맞는다. 잘 안 맞기 때문에 오랜 친분을 유지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장난을 이어갔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호날두 "한국은 장점 보유한 팀, 정말 이기고 싶었다"
한국을 상대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가 한국전 패배가 교훈이 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
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