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알고 보면 근육질'…치어리더, 다부지게 마른 몸매
"시민 독재"…주호민, 기안84 논란에 소신 발언
오인혜, 사망 전 잠시 올린 글 파문 "범죄"
김민석이 제압한 몰카범, 알고보니…충격
허재·허훈, 父 발언에 가정 파탄 위기까지
BJ엉두, 케이 속옷 공개 "입고 집에 왔다"
너무하네…치어리더, 티셔츠 수준 원피스
"미친…" 이덕화, 후배에 결국 분노 '살벌'
.
'두번할까요' 권상우 "결혼에 정답 없어…'이혼식', 난 해당 없지만 충분히 접근 가능한 얘기" [MD인터뷰]
19-10-10 14:5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권상우가 영화 '두 번 할까요'로 관객들과 만난다.

권상우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17일 신작 '두 번 할까요' 개봉을 앞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두 번 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선영이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물이다. 결혼과 이혼, 그리고 연애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시각을 제공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우리에게 가장 밀접한 주제를
현실감 있게 풀어내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극 중 권상우는 싱글라이프를 두 팔 벌려 환영하는 현우 역할을 맡아 생활 코믹 열연을 펼쳤다. 현우는 선영과의 이별 아픔이란 느낄 새도 없이 커리어에 집중하며 회사에서 인정 받는 조과장님이다.

이날 권상우는 '두 번 할까요' 출연에 대해 "어느 순간 로맨틱 코미디 장르랑 멀어져 있었는데, 제 나이 또래에서 표현할 수 있는 그런 작품을 만나 즐거웠다"라며 "'두 번 할까요'는 책이 너무 재밌었다. 박용집 감독님과 커피숍에서 만나 주문한 음료가 나오기도 전에 확답을 드렸었다. 결정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다"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또 그는 '이혼식'이라는 신선한 설정에 대해선 "사실 저 개인으로는 결혼해서 잘 살고 있기에 와닿지 않지만, 우리 주변에서 흔한 상황이기에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이야기라 봤다. 이혼식이 흔한 설정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고민해볼 수 있고, 접근해볼 만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상우는 "결혼에 정답은 없는 것 같다. 이혼 역시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선택할 수 있다고 본다. 물론, 저는 잘 살고 있어서 해당은 없는 것 같다"라며 "'두 번 할까요'가 재밌는 영화라고 볼 수 있지만 각자 자기 위치해서 나름대로 고민해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전했다.

[사진 = 리틀빅픽처스]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오인혜, 사망 전 올린 글 파문 "범죄"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고(故) 배우 오인혜(36)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SNS에 게재한 글이 뒤늦게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는 게시글이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블랙핑크’ 콜라보 셀레나 고메즈, 페이스북 저커버그에 직격탄 “인종차별·혐오 확산 계정 폐쇄하라” 요구[해외이슈]
헨리 카빌 DC ‘슈퍼맨’ 복귀, “3편 계약…카메오까지 최대 6편 출연”[해외이슈]
‘매드맥스’ 톰 하디, 다니엘 크레이그 잇는 새로운 ‘제임스 본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