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가죽바지 입은 치어리더, 제대로 초밀착 '헉'
'앞은 보이나?'…노엘, 얼굴 다 가리고 법원 등장
"조절 잘 해"…정찬성, 아내와 19금 티키타카
"이혼 위기"…이지혜, 부부싸움에 폭력까지
'근육 꽉 들어찼네'…유현주, 육덕진 허벅지
"약도 없어"…김혜영, 사구체신우염 투병 고백
'솔직'…나태주X신인선, '미트' 아쉬운점 술술
'분위기 요상'…김명준X이주빈, 설렘 폭발 눈맞춤
.
'적이 된 동기' 석진욱·최태웅·장병철, "너희들에겐 지고 싶지 않아"
19-10-10 15: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3명의 1976년생 동기 감독들이 V리그 남자부 새 시즌 선의의 경쟁을 예고했다.

V리그 남자부 7개 구단들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10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의 새로운 관전포인트는 1976년생 감독들의 맞대결이다. 기존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에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과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이 새롭게 가세하며 흥미로운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세 사령탑은 인하사대부중-인하사대부고를 같이 나와 삼성화재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최 감독과 석 감독은 대
학(한양대학교)까지 같이 나왔다.

장 감독은 석 감독과 최 감독과의 강한 경쟁 의지를 나타냈다. 장 감독은 “석진욱, 최태웅 감독에겐 지고 싶지 않다. 전부 다 이기고 싶지만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에게는 최소 4승 2패는 거두고 싶다”고 웃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배구를 같이 한지가 너무 오래됐고, 솔직히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가고 싶기도 하다. 앞으로도 우리 우정이 영원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기며 장내를 훈훈한 분위기로 만들었다.

석 감독 역시 “경기는 이기려고 하는 것이다. 친구는 친구고, 코트 안에 들어가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 나는 전승을 거두고 싶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최 감독은 두 신임 감독의 열정에 꼬리를 내렸다. 최 감독은 “우리에게 너무 심하게 하지 말아라”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최 감독은 감독 선배로서 두 감독을 향한 조언도 남겼다. 최 감독은 “잠을 아마 못 잘 것이다”라며 “친구로서 이야기해주고 싶은 건 무엇을 하더라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견디기 힘들 것이다. 소신을 갖고 끝까지 버텼으면 좋겠다”라고 애정 어린 마음을 표현했다.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왼쪽부터)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통령 경호 하던 최영재, 충격 근황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최영재 경호원의 영화 같은 인생이 공개됐다. 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대통령부터 아이돌까지 레전드 경호원 4인방 구본근, 최영재, 변정길, 고석진이 출연한 ‘슈퍼 히어로 특집! 나는 경호원이다’...
종합
연예
스포츠
나인뮤지스 출신 조소진 "걸그룹과 유튜버...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내 남편은 임신 8개월” 만삭 사진 화제, 어떻게 가능한가[해외이슈]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