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하이힐 신고 훨훨'…조권, 몸에 밴 요염함
예원, 너무 뻥 뚫린 뒤태…'시상식급 파격'
양준일 "前부인 딸 내 아이 아닌 이유는…"
'167cm·54.9kg' 강예빈 "최고 몸무게 경신"
야옹이 작가, '수술 의혹' 부른 극강 골반
"몸 합성·신음" 제이미가 받은 충격 DM
천안나 '학폭' 부인…피해 주장 폭로 추가
장윤주 "출산→독한 다이어트" 비법 '충격'
.
"물어뜯기 축제 열려"…하연수, 악플러 향한 분노+일침
19-10-16 11: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배우 하연수가 악플러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하연수는 15일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정신과 이야기'라는 글의 일부와 함께 짧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네이버 기사 댓글에서는 365일 연중무휴 서로 물어뜯기 축제가 열린다. 사람이 생을 놓아도 축제가 끝나질 않네. 그 쯤 했으면 분풀이론 충분한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연수는 "지나가는 행인이 사고로 떠나도 참담하고 슬플 것 같은데 사람 목숨가지고 농담하고 장난치는 사람들 정말 다 되돌려 받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하연수 인스타그램]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일 "前부인 딸,내 아이 아냐" 단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가수 양준일이 자신을 둘러싼 가정사 루머에 정면 반박, '사이다 대응'으로 눈길을 끌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레어템 특집! 본캐로 로그인하셨습니다' 편으로 꾸며졌...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