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노현정, 남편 정대선과 결혼식 등장…관심↑
"우울·불안 올 것" 홍선영, 정신건강 위험
조세호 감량이 女배우 때문? 실명 고백
도티 수입 위엄 "김숙·전현무 합쳐도 안 돼"
"숙소서 男과 이것까지" 민아, 지민 끝장폭로
신재은, 새빨간 수영복 입고서…명불허전
'묘하게 섹시'…유현주, 요염한 스트레칭
공효진, 김희원 이 정도 절친? "통화하며…"
.
한국전력의 현실? 38-36 대접전과 가빈의 점유율 68.57%
19-10-19 09: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결과는 한국전력의 완패였다. 한국전력은 1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사실 내용을 뜯어보면 한국전력이 완전히 무기력하게 물러난 것은 아니었다. 1세트에서는 14점 밖에 올리지 못했지만 2세트에서는 '듀스 대접전'을 벌이며 대한항공을 괴롭힌 것이다.

흔히 볼 수 있는 듀스 승부와는 달랐다. 한 팀의 점수대가 40점에 육박하는 대접전이었다. 2세트 소요 시간만 44분이었다.

한국전력은 36-36으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지만 정지석의 송곳 서브가 연달아 들어오는 것을 막지 못하고 36-38로 분패했다.

한국전력의 2세트 대부분을 책임진 선수
는 역시 가빈이었다. 2세트에서만 17득점을 올린 가빈은 3연속 서브 에이스를 때리는 등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여기서 주목할 것이 하나 있다. 바로 가빈의 2세트 공격 점유율이 68.57%에 달했다는 점이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이날 경기 전에도 "가빈에게 공격이 너무 몰리니까 결정적일 때 상대 예측에 따라가고 있다. 그래서 조정을 했다. 최홍석은 상대 외국인선수를 방어하는 방향으로 돌렸고 공격에서는 김인혁이나 중앙 속공으로 분배해 가빈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라면서 "시즌 초반부터 외국인선수 교체가 이어지고 있어 우리 팀도 걱정이 된다. 관리를 잘 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지만 현실에서는 반영하기가 어려웠다. 중요한 순간에는 역시 가빈을 찾을 수밖에 없었다. 장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에는 "결국 세터는 믿는 사람에 줄 수밖에 없다. 이호건이 아직 어리다보니까 미숙한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의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던 2세트를 따내지 못한 한국전력은 더이상 전의를 불태우기 어려웠다. 가빈은 23득점(공격 점유율 49.35%)으로 맹활약했으나 한국전력의 승리로 이어지기는 무리였다.

결국 김인혁과 최홍석 등 토종 공격수들이 뒷받침을 해줘야 하는데 김인혁은 5득점, 최홍석은 2득점에 그쳤다. 정준혁이 4득점을 올렸지만 서브 에이스와 블로킹 1개가 포함된 것이었다. 팀의 미래를 보고 육성 중인 이태호는 경험치를 더 쌓아야 한다. 언제까지 가빈에게 의존해야 할까. 해법이 필요하다.

[가빈. 사진 = KOVO 제공] 인천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존재감無" 조세호, 女배우 막말에 상처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전소민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을 진행했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가수 지코, 선미,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