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모델처럼 느낌있게'…이주연, 의식하고 워킹?
함소원 시母, 한국으로 가출…이유가 '경악'
박준형, 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 폭로'
서동주 "접근하는 男에 이혼 사실 밝히면…"
치어리더, 스타킹에 남은 열정의 흔적 '어머나'
'감당이 안 돼'…최소미, 짓눌려 찌그러진 볼륨
'살아있네'…박탐희, 흔한 40대 수영복 자태
'두툼하게 접혔네'…피트니스 모델, 뱃살 굴욕
.
장정석 전 감독 결별, 이장석과 재계약 관련 제보 있었다
19-11-06 13: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키움과 장정석 전 감독의 결별. 알고 보니 장 전 감독과 이장석 전 대표이사의 '옥중 재계약 논의'가 있었던 걸로 확인됐다.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만난 키움 강태화 홍보-마케팅 상무는 "장 전 감독이 시즌 중 이 전 대표에게 면회를 간 건 사실이다. 거기서 재계약 관련 내용이 나왔다는 제보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감사위원회를 통해 관련 제보가 나왔다.

키움은 4일 손혁 신임감독 선임을 발표했다. 당시 장 전 감독과의 결별 이유에 대해 확실하게 밝히지 않았다. 그저 '변화가 필요했
다'라는 김치현 단장의 코멘트가 있었다. 이에 대해 강 상무는 "녹취록을 전달 받지 못한 상황서 제보만으로는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해당 내용에 대해 밝히지 못했던 것이다. 선수단에 혼란을 미치는 것도 감안했다"라고 했다.

하송 대표이사는 장 전 감독을 사령탑 후보 5인에 포함했지만 감사위원회 제보를 감안, 사실상 처음부터 후보에서 배제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의 사람들이 구단에서 서서히 배제되는 상황, 이 전 대표의 옥중경영 논란이 나온 상황서 더 이상 장 전 감독과 함께하기 어려웠다고 판단했다.

키움 김종화 홍보팀장은 "8일 KBO에 경위서를 제출한다"라고 했다. 시즌이 끝난 뒤 키움 관련 모든 논란은 물론, 이 전 대표가 장 전 감독을 만나 재계약 관련 얘기를 한 것 자체가 구단 경영에 관여한 것인지도 따지게 된다.

한편, 강 상무에 따르면 허민 이사회 의장은 한국시리즈 후 선수단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장 전 감독에게 손혁 감독에 대한 얘기를 꺼낸 것으로 알려졌다. 강 상무는 "그렇다고 허 의장님이 직접 장 전 감독에게 누구를 어떻게 쓰라고 얘기는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장정석 전 키움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준형,김찬우와 22년만 재회서 깨알폭로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god 박준형이 김찬우와 재회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서는 김찬우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준형과 정승환, 에일리가 '불청외전'의 새로운 게스트로 함께 했다. 박준형은 "오늘 정말 날씨가 춥...
종합
연예
스포츠
'정직한 후보' 장동주 "즐겁게 촬영하는 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열일?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폭소 [MD동영상]
'코미디계의 별이 지다' 故 남보원, 유족·동료 애도 속 발인 엄수 [MD동영상]
'더게임' 옥택연 "시청률 40% 넘으면 임주환과 '내 귀에 캔디' 부를 것"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멜 깁슨X대니 글로버 ‘리썰웨폰5’ 제작 확정, 리처드 도너 감독은 90세[해외이슈]
‘캡틴 마블2’ 브리 라슨 퇴출 캠페인 시작, “동성애자 흑인 캡틴 마블 원한다”[해외이슈]
“전설의 귀환” 키아누 리브스 ‘매트릭스4’, 2월 샌프란시스코 첫 촬영[해외이슈]
“코비 브라이언트, 아내와 함께 헬기 타지 않기로 약속”[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